[사진] 나주의 봄은 배꽃으로 완성된다

등록 2021.04.07 13:22수정 2021.04.07 13:22
0
원고료로 응원
남도의 봄, 3월을 대표하는 꽃이 매화와 산수유라면 4월의 배꽃은 봄이 완연함을 알리는 상징적인 존재이다. 특히 국내 최대의 배 생산지인 나주의 배밭은 이맘때 온통 하얀 물결로 출렁인다. 영산강과 지석천이 만나는 금천면 일대 배 밭을 촬영했다.
 

나주시 금천면의 배밭 멀리 뾰족히 솟은 무등산이 보인다. ⓒ 신병문

  

나주시 금천면 영산강가의 배밭 금천면은 영산강과 지석천이 만나는 곳이다. ⓒ 신병문

  

나주시 금천면 배밭 마을길 주변으로 배밭이 늘어서 있다. ⓒ 신병문

  

나주시 금천면 배밭 모든 밭들이 배나무로 가득하다 ⓒ 신병문

  

나주시 금천면 배밭 배밭사이 집들이 정겹다. ⓒ 신병문

  

나주시 금천면 배밭 배밭 사이로 관리기가 지나가고 있다. ⓒ 신병문

#나주시 #배밭 #배꽃 #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리의 삶과 문화, 풍경의 새로운 발견을 주제로우리땅 구석구석을 하늘과 땅에서 찍습니다. 코로나의 시대 대리여행을 위해 화보형식의 연재를 시작합니다. http://blog.naver.com/koreantrek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4. 4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5. 5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