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여년 전, '평민'을 역사 주체로 세운 사마천

[내가 쓴 '내 인생의 책] <사기> 명편 56편을 한 권으로 묶은 <사마천 사기 56>

등록 2021.05.12 10:27수정 2021.05.12 10:28
0
원고료로 응원
'사마천' '사기'를 완독했다! 어찌나 감명 깊게 읽었던지~ 세월 가는 줄 모를 지경이었다.
과연 '천고의 걸작'이라 칭송받을만하였다.
중국 역사에 명멸하는 별들의 전쟁을 읽으며~
흥미진진하게 인물 탐구에 빠져 마치 현재에 그들과 호흡을 함께하는 착각이 들었다.
이건 순전히 편역자 소준섭님 공덕으로 돌리고 싶다.
그 유려하고 박동감 넘치는 문장은 번역 문학의 꽃으로 내게 와 닿았다.
 
언젠가 인터넷을 보다가 우연히 보게 된 글이다. 소화불량에 시달리며 몇 년에 걸친 고된 저술 작업이었지만, 이렇게 알아주는 독자님들 덕분에 보람을 느껴 본다.

과연 하늘의 뜻은 있는가

사마천은 황제 앞에서 직언을 하다가 노여움을 받아, 죽음보다 더 치욕인 궁형(宮刑)을 받아야 했다. 그를 더욱 비참하게 만들었던 것은 자신에게 궁형을 내린 한무제를 환관의 신분으로 평생 모셔야 했던 그의 운명이었다. 그는 낮에는 황제를 '거짓 아부'로 모셔야 했고, 밤에는 그 황제를 준열하게 비판하는 <사기>를 저술했다.
  

사마천 사기 56 사마천 사기 56 표지 ⓒ 소준섭, 현대지성

 
그가 <열전>을 '백이숙제편'으로 시작한 것은 우연이 아니었다. 그는 평생 올바른 정의만을 위하여 살았던 인의(仁義)의 대표자, 백이와 숙제는 결국 수양산에서 굶어죽어야 했던 반면 매일 같이 도적질을 하고 살인을 일삼았던 도척(盜跖)이란 악한은 끝까지 호의호식하고 마음껏 삶을 향유하는 인간의 운명을 탄식한다.

그러면서 사마천은 과연 하늘의 뜻, 즉, 천도(天道)란 존재하고 있는가, 과연 하늘은 선(善)을 상주고 악(惡)을 벌하느냐의 여부에 대하여 깊은 회의를 던지고 있다.

사마천, 평민을 역사의 주체로 끌어올리다

사마천은 비범한 역사가이자 사상가였다. 그가 살던 무렵 역사란 오로지 왕을 비롯한 고관대작 귀족들의 몫이었다. 평민들이야 단지 그 왕후장상들에게 의지하면서 평생을 아무 생각도 없이 순종하며 살아가는 무지렁이에 지나지 않을 뿐이었다. 심지어 오늘날까지도 이러한 시각은 여전히 지배적이다. 하지만 사마천은 이미 2000년 전에 평민들을 역사의 주체로 인식하고 그들을 일약 역사의 전면에 끌어올렸다. 그는 평민의 몸으로 진나라에 반기를 들어올렸던 진승(陳勝)의 입을 빌려 "왕후장상의 씨가 따로 있는가?"라는 과감한 질문을 던진다.

진나라가 천하를 통일할 때까지 역사라는 장(場)이란 사실 왕후장상과 귀족들에 의하여 독점된 잔치였다. 평민들이 나설 기회는 거의 마련되지 않았다. 그러나 진나라 말기에 접어들면서 커다란 변화가 발생하였다. 일개 평민에 불과했던 진승과 오광이 반란의 불꽃을 들어 올리자 강력했던 진나라는 일순간에 혼란에 빠졌다. 이어서 역시 평민 출신인 유방이 뜻밖에도 명문귀족 가문인 항우를 끝내 물리치고 천하의 패권을 손에 넣었다. 이 '조그맣게 보이지만 사실은 엄청나고 심대한' 변화를 사마천은 날카롭게 잡아냈다.


여기에서 사마천은 과감하게 평민들을 역사의 전면에 세우면서 이들을 위한 열전을 기술한다.
"정의롭게 행동하고 비범하여 풍운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공업(功業)을 천하에 세워 백세에 이름을 날리니 이에 70열전(列傳)을 짓는다."
예를 들어, '유협열전'은 <사기>의 명편(名篇) 중 하나로서 사마천은 다양한 여러 유형의 협객을 사실적으로 생생하게 묘사하고 있으며, 그들의 "말에 신의가 있고 행동에 성과가 있으며 약속은 반드시 지키고 몸을 아끼지 않는" 고귀한 품격을 높이 찬양하였다.

총 56편으로 한 권의 <사기> 책을 저술하다

필자의 <사기(史記)> 책은 1990년대에 처음 출간되었었지만, 여러 곡절을 겪으며 몇 차례 개정판을 내다가 끝내 절판되었다. 그래서 유학을 마치고 국내에 돌아와 본격적으로 다시 <사기> 저술에 착수하였다.

<사기>를 구성하는 본기(本紀), 세가(世家), 열전(列傳), 서(書) 등에서 총 56편의 명편(名篇)을 뽑아 한 권의 책으로 만들었다. 그리고 2016년, 마침내 거의 천 쪽(페이지)에 가까운 두꺼운 책으로 출간할 수 있었다.
#사마천 사기 56 #내 인생의 책 #소준섭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국제관계학 박사, 국회도서관 조사관으로 근무하였고, 그간 <오마이뉴스>와 <프레시안> 등 여러 매체에 글을 기고해왔다. <이상한 영어 사전>, <변이 국회의원의 탄생>, <논어>, <도덕경>, <광주백서>, <사마천 사기 56>등 여러 권의 책을 펴냈다. 시민이 만들어가는 민주주의 그리고 오늘의 심각한 기후위기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5. 5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