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물 한 잔... 단식으로 몸과 마음 '리셋' 하기

개인차 있지만... 단식과 명상으로 몸과 마음 다스리는 법

등록 2021.06.18 10:14수정 2021.06.21 10:35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물 ⓒ pixabay

 
10년 전 참선을 접한 후 단식도 또한 심신에 변화를 주는 큰 역할을 했습니다. 그 덕분에 단식의 이점에 대한 흔들리지 않는 믿음이 생겼습니다. 그 후 계속 주기적으로 단식을 해왔고, 매번 그 뛰어난 효과를 경험해왔습니다. 그래서 탁월한 효과가 있는 단식법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단식이 왜 좋을까?

우리는 매일 음식물을 섭취하여 좋은 영양분을 얻지만 동시에 독소도 흡수합니다. 아무리 좋은 식습관과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유지해도 몸속에 독소가 쌓일 수밖에 없습니다. 단식을 시작하면 우선 몸속에 있던 혈당과 글루코스를 통해 필요한 에너지를 얻습니다. 그리고 글루코스가 다 떨어지면 몸은 자동으로 휴식에 들어가고, 불순물, 독소, 지방 등을 분해해서 에너지로 쓰기 시작합니다. 이때 우리 몸은 진정한 힐링이 시작됩니다. 

왜 물만 마실까?

단식도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예로 과일이나 야채 주스만 마시는 단식, 간헐적 단식, 다시마 끓인 물을 마시는 단식 등이 있습니다. 이런 단식도 좋은 효과가 있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추천하는 것은 맹물 단식입니다. 맹물 단식은 가장 강력하고 빠른 효과가 있습니다. 또한 대부분 단식 후 설탕과 카페인 등에 대한 갈망이 현저히 줄어서, 더욱 건강한 식습관을 갖게 됩니다. 마치 '리셋' 버튼을 누른 것처럼 우리의 입맛은 더 건강하고 발란스를 되찾게 됩니다. 

왜 한 잔만?


어떤 분은 물 한잔 단식이 몸에 해로운 것은 아닐지 걱정합니다. 흔히 물은 많이 마실수록 좋다고 듣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단식을 계획하면 쉽게 걱정과 두려움에 휩싸입니다. 단식 중 언제가 제일 힘든지, 물을 조금 마시는데 문제는 없는지, 언제부터 배가 안 고픈지, 회복하는 데 어려움이 없는지, 단식하기 전 음식물 섭취를 먼저 줄여야 하는지 등 많은 질문을 생깁니다. 직접 단식을 하면 이런 생각들이 대부분 필요없는 생각이란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단식의 경험은 각 개인에 따라 다릅니다. 특별한 질환이나 문제가 없으시다면 3일 정도 무리 없이 해볼 수 있습니다. 

단식과 명상

사실 참선 수행자는 단식은 육체적 문제뿐 아니라 정신적, 영적인 문제도 다룹니다. 단식을 하면 마음은 자동으로 "배고파", "힘들어", "속이 불편해", "목이 너무 말라"라고 불평을 하는데, 이런 생각을 인식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습니다. 그런 반복적인 연습이 바로 명상입니다. 이런 훈련을 통해 마음의 통찰과 이해력을 개발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몸에 대한 집착과 걱정으로 끊임없이 이어지는 생각의 꼬리를 줄이는 것입니다. 이런 것을 "알아차림"이라고도 합니다. 단식을 하면서 끊임없이 올라오는 건강에 대한 걱정을 알아차릴 수 있을겁니다. 이런 통찰은 수행을 통해 몸과 마음에 변화가 생기면서 자연스럽게 개발됩니다. 

한번 해보세요!

단식이 처음이라면 24시간부터 시도해보십시오. 그후 3일도 도전해보세요. 평균적으로 3일까지 별 큰 문제없이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단식을 하다 보면 메슥거림, 두통, 어지럼증, 관절 통증과 같은 급격한 변화와 문제를 겪거나 피부가 간지럽거나 예전에 다쳤던 부위가 아프기도 하기 때문에 경험이 풍부한 지도자나 전문의와 의논하는 게 좋습니다. 또한 단식을 하실 때 외출을 삼가십시오. 단식 중 아무런 문제가 없다가도 밖에 나가면 갑자기 현기증이 나서 쓰러질 위험도 있습니다. 운전도 피하십시오. 

보식과 회복

3일 단식은 비교적 짧기 때문에 큰 염려할 필요가 없습니다. 다만 소화 기관에 문제가 있다면 음식양을 더 천천히 늘리면 됩니다. 흰쌀이나 현미의 옅은 죽으로 시작하되 2시간마다 점점 양을 늘려 소화기관을 재가동합니다. 죽과 함께 옅은 된장국, 데친 채소물, 소화가 쉬운 데친 양배추와 무를 함께 섭취해도 괜찮습니다. 양념이 없는 음식으로 시작해야 소화기관에 무리가 덜 갑니다.

또한 이 기회에 결가부좌 수행에 도전하세요. 단식을 하면 생각도 현저히 줄어들고 마음이 차분해집니다. 명상을 위한 최적의 조건이 됩니다. 대부분 단식을 하면 몸도 더 유연해져서 앉기에 훨씬 더 수월합니다. 특히 결가부좌 수행을 원하지만 어려움이 많으시다면 단식을 적극 추천합니다. 
#단식 #참선 #명상 #건강 #중독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미국 LA 위산사에서 영화스님의 제자로 출가했고, 현재 분당 보라선원에서 정진하며 명상반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5. 5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