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백신 1차 접종, 국민 29.4%... 하지만 신규 확진 600명"

중대본 회의에서 기대 섞인 우려... “집단 면역 3부 능선이지만, 방심하면 안돼”

등록 2021.06.23 10:27수정 2021.06.23 10:45
0
원고료로 응원
a

23일 중대본 회의 진행하는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 보건복지부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늘 0시 기준, 1차 예방 접종자 수는 약 1,510만 명입니다. 전 국민의 29.4%가 1차 접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권 1차장은 "오늘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 중반에 이를 것"이라면서 방심하지 말 것을 주문했다.

우선 권 1차장은 23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분들은 429만여 명으로, 전 국민의 8.4%에 해당한다"면서 "집단면역 고지를 향한 3부 능선에 다다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권 1차장은 "정부는 7월 중순까지는 2차 접종에 주력할 계획이며, 하반기 예정된 대규모 접종을 차질 없이 진행하기 위한 준비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권 1차장은 "주간 단위로 보았을 때 여전히 일 평균 400명대 중반의 적지 않은 규모의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면서 "확진자 중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비율도 25%를 넘고 있고, 학교, 학원, 사업장, 교회, 병원, 음식점, 노래연습장, 주점, 유흥시설 등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위험요인이 많은 곳에서 집단감염도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권 1차장은 이어 "이러한 신규 확진자 규모와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확진자의 비율은 지역사회에 숨은 감염원이 다수 잠재해 있고, 여전히 방역에 대한 경각심을 잃지 말아야 한다는 것을 경고하고 있다"면서 "지역적으로는, 수도권에서 전체 확진자의 4분의 3 정도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이 시행되는 7월부터는 각종 모임과 활동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사람 간 접촉 증가는 코로나 전파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을 의미하고, 특히, 건강이 취약한 분들에게는심각한 감염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따라서 권 1차장은 "방역과 경제활동의 조화를 위한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 개편은 우리 사회 구성원 각자에게 더 높은 수준의 자율적 예방 활동과 상호 협력을 요구한다"면서 "우리 모두가 스스로 감염되거나 전파시킬 위험을 낮출 때, 완화된 거리두기의 유지가 가능하다"고 당부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장관 #백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환경과 사람에 관심이 많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5. 5 "카이스트 졸업생 끌고나간 경호처, 윤 대통령 묵인 여부 밝혀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