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풀뿌리지역언론 차별, 대선 과정 공론화하겠다"

바른지역언론연대 정기총회... 지역신문발전지원센터 설립, 정부광고법 개정 대응 등 결의

등록 2022.01.13 17:28수정 2022.01.13 17:29
0
원고료로 응원

바른지역언론연대(회장 최종길 당진시대신문 발행인)는 13일 오후 1시 대전에서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 심규상

 
전국 풀뿌리 지역언론인들의 연대 모임인 바른지역언론연대가 대통령선거 과정을 통해 풀뿌리 지역 언론에 대한 차별정책을 바로잡는 일에 나서기로 했다.

바른지역언론연대(회장 최종길 당진시대신문 발행인)는 13일 오후 1시 대전에서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 단체는 이날 총회에서 '풀뿌리 주간신문 고시와 공고 등과 관련해 주간신문이 오랫동안 차별을 받고 있지만 시정되지 않고 있다'며 대선 과정에서 각 정당과 후보에게 차별시정을 요구하고 헌법소원을 제기하는 등 차별을 바로 잡기 위해 나서기로 했다.

공직선거법,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 등 각종 법률에는 매년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하고 있는 주민 의견 청취 등 각종 공고와 고시를 신문에 게재해 지역민에게 알리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모두 일간지에 못 박고 있어 정작 지역신문인 풀뿌리 지역신문 독자들은 알 권리를 제대로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

이날 총회 참석자들은 "시군에서는 일간지보다는 지역지인 주간신문의 구독자가 훨씬 많은데도 지자체에서 각종 공고 고시를 일간지에만 싣고 있어 지역 주간신문이 상대적으로 차별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이 밖에도 올해 주요 사업으로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 상시법 전환, (가칭) 지역신문발전지원센터 설립, 정부 광고법 개정 대응 등을 결의했다.

바른지역언론연대에는 <거제신문>, <경주신문> 등 전국 40개 풀뿌리 지역 언론이 참여하고 있다.
#바른지역언론연대 #대통령선거 #공론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3. 3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4. 4 영화 '파묘'보다 더 기겁할만한 일제의 만행들
  5. 5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