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지겹도록 하는 말 "아들 밥 먹고 갈래?"

등록 2022.02.04 14:34수정 2022.02.04 16:15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엄마와 아들 ⓒ 이문연

 
엄마는 평일에 손주(큰 딸의 아들)를 보기 때문에 주말에만 아들을 볼 수 있다. 그러나 아들은 주말에도 학교에 가는 하드코어(우리가 생각하기에)한 생활을 하기에 주말조차도 늘 아침에 잠깐, 자기 전에만 잠깐 볼 수 있다. 


그래서 아침에 일어난 막내에게 엄마는 늘 세상 서윗한 목소리로 "아들~ 밥(아침) 먹고 갈래?"라고 묻는데 그럴 때마다 아들은 "아니"라는 세상 무뚝뚝한 답변으로 일관한다. 

가만히 보면 아침을 먹는 걸 본 적이 없는데 엄마는 지겹도록 묻고, 묻고 또 묻는다. 다정함을 말로 표현하기에 아직 부족한 너란 남자. 우리집 막둥이.
덧붙이는 글 오마이뉴스에만 업로드되었습니다.
#한컷툰 #그림에세이 #주말모녀 #엄마와딸 #엄마와의대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옷이 어려운 여성들의 옷생활 코치. 악순환 줄이고 자존감 채우는 옷입기, 마음채움 옷생활 연구소 [책] 주말엔 옷장 정리 / 기본의 멋 / 문제는 옷습관 / 매일 하나씩 쓰고 있습니다 / 67템 x 4계절 옷장코디 에세이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5. 5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