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4주년 맞이한 한글학회, 62대 임원진 뽑다

회장에 김주원 서울대 명예교수, 부회장에 이정택 서울여대 교수

등록 2022.03.21 14:10수정 2022.03.21 14:10
0
원고료로 응원
a

2022년 평의원회에서 선출, 회원총회 인준을 받은 제62대 임원진 ⓒ 성기지

 
1908년에 설립되어 올해 114주년을 맞이한 한글학회는 지난 19일 오후 2시부터 한글회관 특설회의장(옥상)에서 2022년 정기 평의원회를 열어 평의원 49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 임원진을 뽑았다. 이 자리에서 선출된 제62대 임원진은 다음과 같다.

▲ 회장 김주원(서울대 명예교수) ▲ 부회장 이정택(서울여대 교수) ▲ 이사 고동호(전북대 교수), 김슬옹(세종국어문화원 원장), 김용경(경동대 교수), 김정태(충남대 교수), 김주원(서울대 명예교수), 남길임(경북대 교수), 박동근(대진대 교수), 이관규(고려대 교수), 이문규(경북대 교수), 이정택(서울여대 교수), 임칠성(전남대 교수) 

곧 이어 열린 총회에서는 새 임원진을 인준하는 한편, 새 감사로 이근영(대진대 명예교수), 허경무(한국서체연구회 이사장) 두 사람을 뽑았다.
 
a

62대 회장으로 선출된 김주원 서울대 명예교수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김슬옹

 
4월 1일부터 임기가 시작되는 김주원 새 회장은 인사말에서 "한글학회는 국어와 한글의 높은 가치에 대한 투철한 인식을 가진 깨어 있는 선배 학자들에 의해 시작되었고, 일제강점기에 국어와 한글을 지킴으로써 결과적으로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지키는 데 큰 역할을 한 겨레의 학회입니다. 한글학회 회장으로서 저는 앞으로 이러한 훌륭한 전통을 계승하고 우리말과 우리글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 노력하는 학회를 만들어 가겠습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글학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훈민정음학과 세종학을 연구하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종영 '수사반장 1958'... 청년층이 호평한 이유
  2. 2 '초보 노인'이 실버아파트에서 경험한 신세계
  3. 3 '동원된' 아이들 데리고 5.18기념식 참가... 인솔 교사의 분노
  4. 4 "개도 만 원짜리 물고 다닌다"던 동네... 충격적인 현재
  5. 5 "4월부터 압록강을 타고 흐르는 것... 장관이에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