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허태정 "도시철도 3호선·4개 지선 건설, 750만평 산단 조성"

도시개발 및 도시교통 분야 정책공약 발표... "도시경쟁력·사람경쟁력 높여 나갈 것"

등록 2022.05.13 14:14수정 2022.05.13 14:19
0
원고료로 응원
a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가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가 대전도시철도 3호선과 트램(2호선) 지선 4개 노선을 건설해 대전 어디서든 30분 이내에 도시철도를 이용해 도심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새로운 산업단지 750만 평을 확보하고, 유성구 원촌동에서부터 대덕구 법동까지 이어지는 새로운 도시축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는 13일 서구 둔산동 온통행복캠프에서 3차 정책발표회를 열고, 대전 대전환 정책 관련 도시교통과 도시개발분야 청사진을 발표했다.

허 후보는 대전 대전환의 기준으로 혁신, 균형, 사람을 제시하고 "산업단지 혁신과 도시교통 재구조화, 시민에 대한 사회적 책임 완수 등을 통해 도시경쟁력과 사람경쟁력을 높여 새로운 대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먼저 산단혁신을 통해 첨단·미래산업단지 750만평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250만평 규모로 조성중인 신동·둔곡, 대동·금탄, 탑립·전민, 장대도시첨단, 안산국방첨단 산업단지 등을 완성하고, 유성구 교촌·계산, 대동 일대로 예정된 제2대덕연구단지를 성북동 일대까지 확대하여 500만평까지 확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유성구 원촌동에서 대전산단을 거쳐 대덕구 법동 조차장역까지 이어지는 신도시축을 조성해 대전의 새로운 발전축을 형성해 나갈 예정이다.

원촌동 하수처리장 부지에는 친환경 주거와 연구환경 지원공간을 조성하고, 노후화된 대전산단을 청년창업기지와 복합문화센터 등이 들어서는 현대식 산단으로 개조하는 한편, 조차장역 부지를 주민생활공간과 복합주거문화단지로 개발한다는 것.


또한 건축된 지 30년이 된 둔산, 송강, 송촌지역 아파트는 용적률 상향과 최고층수 규제를 풀고 탄소저감형 및 친환경적으로 재개발, 재건축함으로써 명실상부한 주거, 교육, 상업의 중심지로 거듭나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민들이 건강한 삶을 즐길 수 있도록 도시재생사업 연장선상에서 남선공원 내 운동시설도 현대화도 추진한다.
  
a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 ⓒ 오마이뉴스 장재완

 
허 후보는 이날 도시교통 분야 대전환 공약도 제시했다. 대전도시철도 3호선을 지하구간과 지상구간으로 구분해서 신설하겠다는 것. 3호선은 유성구 덕명·학하동을 출발해 도안, 변동, 선화·용두, 은행·대흥동을 지나 산내까지 총 26km 구간이다.

이와 함께 교통이 원활치 못한 곳은 트램(2호선, 순환형) 지선 4개 노선을 신설한다. ▲신탄진에서 구즉·관평을 지나 원촌과 엑스포과학공원까지 총 12㎞의 지선을 신설하고 ▲도마~변동~가장~용문 지선과 ▲대전역~성남~홍도~오정동을 연결하는 지선 및 ▲기존 중리네거리~연축까지 연결하는 지선을 회덕역까지 연장한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트램 정류장 주변 유천역, 서대전역, 대사역, 대흥역, 인동역, 대동역, 자양역, 가양역에 공원, 문화예술공간, 쇼핑몰, 대중교통 환승구간 등이 들어서는 복합개발도 추진한다.

끝으로 허 후보는 대전을 중심으로 충남북지역을 연결하는 총 연장 100㎞의 제2외곽순환고속도를 건설하고, 기존 내부순환고속도로 통행료는 대전시민들에게 무료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허 후보는 "오늘 발표한 정책은 도시경쟁력과 사람경쟁력을 높여 대전이 충청을 이끌고 나아가 대한민국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청사진"이라며 "앞으로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사람중심의 대전을 만들어 나가기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더불어민주당 #산업단지 #도시철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5. 5 "카이스트 졸업생 끌고나간 경호처, 윤 대통령 묵인 여부 밝혀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