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영 부여군의원 후보 "농촌 어려움 아는 농민 출신 필요"

"농민과 부여군의 발전만 바라보고 나가겠다"

등록 2022.05.27 18:00수정 2022.05.27 18:23
0
원고료로 응원
a

강창영 국민의 힘 부여군의원 후보는 수십년째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는 농산물 가격을 개선하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 서준석

   
국민의힘 공천으로 부여군의원 선거에 처음 나서는 강창영 후보(2-나/다선거구/세도면·임천면·양화면·장암면·석성면·초촌면)가 "소외받지 않은 농촌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강창영 후보는 27일 인터뷰에서 "부여군 인구 70%인 4만여 명이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데 총 11명의 군의원 중 농민출신은 1명뿐이다. 농민의 목소리를 제대로 담아낼 의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후보는 "저는 30여 년간 농업에 종사한 농민으로 누구보다 농촌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며 "농민이 잘살 수 있도록 농업의 미래를 바꾸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강창영 후보는 우선적으로 ▲ 농산물 가격 정상화를 위한 유통망 개선 ▲ 친환경 농산물 지원 ▲ 스마트 팜과 단농의 균형적 지원 ▲ 쌀값 정상화 ▲ 농촌인력(외국인) 안정화 등을 대표 공약으로 제시했다.

강 후보는 "군민들께서 의원으로 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다면 지역 주민의 목소리가 군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초심을 잃지 않고 늘 처음처럼 농민과 부여군 발전만 바라보고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강창영 후보는 '인심을 울타리에 걸고 살라'는 가르침을 주신 어머님(90세)을 모시고 벼농사, 방울토마토, 사과대추, 하우스밀감 등 3만여 평 농사를 짓고 있다. 
 
a

지역사회에서 잉꼬부부로 소문이 자자한 강창영 후보는 부인 신영순씨와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 서준석

강 후보(56세)는 백암초와 세도중을 거쳐 강경상고를 졸업하고 대전실업전문대 축산과를 졸업했다. 그동안 세도농협이사, 한국농업경영인 부여군연합회 부회장, 세도중학교 운영위원을 역임했으며 현재는 세도초등학교 운영위원과 토마토전국연합농업인협의회장을 맡아 농업발전을 이끌고 있다.
#강창영 #부여군의원선거 #부여군 #농촌발전 #신영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그저 스쳐지나가버리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저의 생각을 담아 보았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5. 5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