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관광버스로 투표소까지 모셔다 드리면 기부? 봉사?

마을노인회 관계자가 본인 버스로 노인들 탑승시켜... 예산경찰서 조사 중

등록 2022.06.01 17:52수정 2022.06.01 17:53
1
원고료로 응원
a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둘째 날인 28일 오후 강원 춘천시 신사우동 사전투표소가 마련된 춘천북부노인복지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선거인이 어린 딸과 함께 투표하고 있다. 2022.5.28 ⓒ 연합뉴스

 

충남 예산경찰서는 지난 5월 27, 28일 지방선거 사전투표 때 유권자 수십 명을 관광버스로 투표소까지 실어 나른 마을 노인회 관계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예산군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7일 민주당 김학민 예산군수 후보 캠프로부터 예산군의 한 마을 유권자 32명이 인근 투표소(편도 약 3km)까지 관광버스를 이용해 부당편의제공(기부행위) 의혹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예산군선관위 관계자는 "이후 조사 과정에서 주민들은 '마을 노인회 관계자가 본인 소유의 관광버스로 거동이 불편한 노인회원들을 대가 없이 투표소까지 모셔다드리는 봉사활동을 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버스에 탑승한 사람 중 특정 정당이나 선거 캠프 관계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김학민 후보 캠프 측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함에 따라 사건에 대한 세부조사가 경찰로 이첩됐다"고 덧붙였다.

김학민 캠프 측 관계자는 "마을주민들이 애초 선관위 조사 과정에서는 인근 석산에서 나온 지원금으로 버스 비용을 지불했다고 했다가 다시 대가 없이 무료 봉사를 한 것으로 말을 바꾼 것으로 알고 있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버스를 이용한 사람 중에 건강이 좋지 않거나 거동이 불편한 사람은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런데도 예산군선관위가 해당 주민을 전수조사하지 않고 사건을 마무리하려고 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며 선관위 조사에 불만을 토로했다.


공직선거법에서는 선거구민과 연고가 있는 자나 단체, 시설에 대해 이익의 제공하는 기부행위를 금하고 있다. 다만 의례적이고 자선적 행위에 대해서는 기부행위로 보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예산경찰서는 투표장까지 관광버스를 이용한 목적, 방법, 경위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사전투표 #관광버스 #기부행위 #봉사활동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75세 이상은 안락사" 영화 본 노인 10명이 모였다
  2. 2 카이스트 졸업생 엄마가 본 당시 현장... "미쳤구나"
  3. 3 윤석열 검찰, 70억 현금저수지 조성...한동훈, 얼마나 받았나
  4. 4 쫓겨난 카이스트 졸업생 "안경 날아가고, 감금...친구들, '고맙다' 응원"
  5. 5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