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친문·친명 갈등에 박홍근 "니탓내탓 말고 반성부터"

"재창당의 심정으로 '그만하면 됐다' 할 때까지 혁신할 것"

등록 2022.06.07 09:56수정 2022.06.07 09:56
3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박홍근 원내대표가 7일 "당장 니탓내탓 하지 말고 집단적 반성부터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6.1 지방선거 참패 후 당내 친이재명계와 친문재인계 사이의 책임공방이 거세지며 계파 싸움이 고조되는 데 대해 우려를 표한 것이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반성의 토대 위에 혁신의 방향을 잡고 환골탈태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재창당의 심정으로 '그만하면 됐다'고 하실 때까지 혁신하겠다"고도 했다.

박 원내대표는 "지방선거 후 일주일이 지났다"라며 "저를 포함한 민주당이 분골쇄신의 마음으로 국민께서 내린 엄중한 평가와 심판을 겸허히 새기고 있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의례적인 반성문 대신 국민께서 왜 회초리를 드셨는지 하나부터 열까지 제한 없이 성찰하겠다"고 했다.

이어 박 원내대표는 "시도당위원장과 원외위원장을 비롯해 당내외 여러 사람의 생생한 목소리를 경청했다"라며 "그동안 민주당의 정책 기조와 정치 노선, 그리고 태도와 자세에 대한 철저한 평가가 필요하다는 근본적인 생각은 같았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민생을 우선 챙기고 국민의 삶을 무한 책임지는 민주당 본연의 모습을 되찾을 때까지 스스로 끊임없이 채찍질하겠다"고 했다.   
#박홍근 #친명 #친문 #민주당 #6.1지방선거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5. 5 "'맘껏 풍자하라, 당신들 권리'... 윤 대통령 SNL 200만 영상은 뭔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