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민주당 재선 34명, 사실상 이재명 불출마 요구

22일 결의문 "선거 패배 책임있는 분들, 전대 불출마해야"... 전해철은 '불출마'

등록 2022.06.22 16:56수정 2022.06.22 16:57
17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이 2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공개 재선의원 간담회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재선의원 48명 중 34명이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 패배에 중요한 책임이 있는 분들은 이번 전당대회에 나서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22일 성명을 냈다. 사실상 이재명 의원의 당대표 선거 불출마를 주장한 셈이다.

재선의원들은 이날 오전 전당대회 관련 비공개 간담회를 진행한 뒤 오후에 정리된 입장문을 발표했다. 대변인격으로 소통관을 찾은 송갑석 의원은 "오늘 간담회에서는 8월 28일 전당대회를 앞두고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에 대한 냉철한 평가를 바탕으로 전당대회에 대한 의견을 모았다"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고 했다.

"선거 패배 책임 있는 분들, 전대 나서지 말라"

"첫째, 지난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 패배에 중요한 책임이 있는 분들은 이번 전당대회에 나서지 말 것을 촉구한다.
둘째, 계파정치 청산이 우리 당의 핵심과제임을 직시하고, 이번 전당대회가 계파간 세력 싸움이 되지 않도록 노력한다.
셋째,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혁신과 통합의 새로운 리더십을 세우기 위해 노력한다."


그런데 이 성명에는 참여한 재선 의원들의 이름이 없었다. 송 의원은 "회의 끝나고 회신을 보내왔고, 오후 3시 기준 34명은 동의, 1명은 반대 입장을 표명했고 13명은 아직 회신을 받지 못했다"며 "전반적으로 의견을 모았음에도 소수의견이나 다른 생각이 있지 않겠나. 그렇기 때문에 숫자만 명확히 밝혀주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회신을 (아직) 안 한 분들은 반대나 유보입장이 좀더 많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반대 의견을 낸 1명은 회신 과정에서 이유를 밝히진 않았지만, 간담회 때 의견을 피력했다. 송 의원은 "이것이 혹시나 특정인, 특정세력에게 '(전당대회에) 나가라 혹은 나서지 마라'는 식으로 비춰지는 것에 대한 우려"라며 "또 재선모임에서 앞서 7080년생이라고 하는 새로운 리더십이 섰으면 좋겠다고 표명했는데, 새로운 리더십이 완전하게 현재 준비됐냐는 문제 제기도 있었다"고 밝혔다. 반면 "세대가 교체돼야 혁신과 통합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한 분도 있다"고 전했다.

반대 의견을 낸 의원 우려처럼 이번 성명은 특정인, 즉 대통령 후보였고 지방선거 당시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자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후보로 뛰었던 이재명 의원의 불출마를 요구하는 쪽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다. 취재진도 송 의원에게 '이재명 불출마 요구로 봐도 되는가', '이재명은 나오지말라는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물은 까닭이다. 그러자 송 의원은 난감한 듯 "(언론에서) 알아서 하시라"고 말했다.


다만 "(불출마 요구 대상으로) 친문(재인계), 친이(재명계), 586 이 정도는 적시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은 있었다"며 "그렇게 적시했어도 (동의하는 사람이) 다수였을 것 같지만 조금 더 넓은 동의를 받으려고 내용을 (조정했다)"고 했다. 그는 친문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전해철·홍영표 의원의 경우 "그쪽은 상대적으로 그럴 용의가 더 있다고 본다"며 "(586 대표로 꼽히는 이인영 의원 역시) 그렇다는 말도 들린다"고 밝혔다.

23~24일 워크숍서 격론 벌일 듯... 전해철 "저부터 내려놓겠다"
 
a

더불어민주당 김영호·김종민 의원이 2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공개 재선의원 간담회를 앞두고 대화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일각에서는 강병원·강훈식 의원 등 97세대 재선의원들이 당권을 장악하기 위해 이재명 의원 등의 불출마를 압박하는 것 아니냐고 풀이한다. 송 의원은 "현재 저희 당 상황이 그정도 인식을 할 정도로 그렇게 좋은 상황은 아니다"라며 "그렇게 바라본 것은 없다"고 반박했다. 또 "저희뿐만 아니라 여러 곳에서 (전당대회 관련) 논의가 되고 있다"며 "내일(23일) 의원 워크숍을 통해 모아지는 과정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유력 주자 중 하나였던 전해철 의원은 재선 의원 결의문 발표 직후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페이스북글에서 "저는 이번 전당대회에 불출마하고, 민주당의 가치 중심으로 당을 이끌어나갈 당 대표와 지도부가 구성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며 "지금의 혼란스러운 상황이 하루 빨리 수습되고 민주당의 미래를 위한 비전과 과제가 활발히 논의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기 위해 저부터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했다.
#이재명 #전해철 #민주당 #전당대회 #당권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4. 4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5. 5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