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시민사회수석 "지인채용이 사적채용이라고? 대통령실은 엽관제"

첫 언론 인터뷰 등판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 적극 방어... "전혀 이해충돌 없다"

등록 2022.07.20 11:24수정 2022.07.20 13:39
3
원고료로 응원
a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이 2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오픈라운지에서 국민제안 홈페이지 창구 개설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은 허성우 국민제안비서관. ⓒ 연합뉴스

 
"공적 채용 한 비서진을 사적 채용이라고 비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에 적극 해명하고 나섰다. 강승규 수석은 앞서 본인의 소셜미디어를 통해서도 수 차례 관련 비판을 반박해왔다. 비판 여론이 계속되자 대통령실 참모들이 직접 등판해 진화에 나서는 모양새다. 대통령실 수석급 참모가 언론 인터뷰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승규 수석 "여러 자질 평가한 뒤 채용, 아직 첫 월급도 안 타"

강승규 수석은 20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경제가 매우 위중한 상황인데 지금 대통령실 채용 제도와 관련해서 사실을 왜곡해서 프레임을 통해 공적 채용을 한 비서진을 사적 채용이라고 비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실은 공개 채용 제도가 아니고 비공개 채용 제도, 소위 말하는 엽관제"라며 "검증과 여러 가지 자질·능력 등을 평가한 뒤에 채용됐는데도 '사적 채용이다' '측근 지인 등을 비밀리에 채용했다' 프레임을 씌워서 보도하는 것이 또는 야당이 공격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지금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우 행정요원 등은 대통령실 구성 원칙과 엽관제에 의해서 캠프 등에 참여했고, 적극적인 지지자들 중에서 능력 등이 인정된 분들"이라며 "대통령과 함께 국정철학이나 정책을 올바르게 수행할 수 있고 보좌할 수 있는 그런 분들을 공적 채용"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지인들이 채용됐다는 것만을 가지고 사적 채용이라는 프레임으로 보는 건 적절치 않다"라고도 반복했다.

그는 "지금 우 행정요원 등 많은 비서실에 근무하고 있는 행정관과 비서관들이 거의 두 달 정도의 검증절차로 최근에야 채용이 됐다. 아직 첫 월급도 안 탄 상태"라며 "대통령실의 직원으로 채용될 때는 엄격한 공적 채용 절차가 있다"라고 부연했다.


"이해충돌? 전혀 문제 없다... 겸직 금지? 전 직장 정리 못하게 했다"
  
a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강승규 시민사회수석비서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강승규 수석은 논란이 되고 있는 이해충돌 소지도 부인했다. 9급 행정요원 우아무개씨의 아버지가 강릉시선거관리위원이기는 하지만 "지역선관위 위원이 그 선관위 전체 공정선거를 관리하는 전체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는 논리였다.

그는 "아버지가 (강릉시)선관위원이었다는 것과 우 행정요원이 윤석열 대통령 선거캠프에 참여한 것과는 전혀 이해충돌이 없다"라며 "우 행정요원의 아버지는 권성동 의원의 추천도 아닌 지역 선관위가 선발한 분이고 무보수 명예직으로 선거활동에 지원을 하지만, 우 행정요원이 국민의힘이든 그게 민주당이든 선거캠프에 참여하고 또 인수위에 들어가고 또 대통령실에 채용이 되는 것은 전혀 이해충돌이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한 공무원 겸직 금지 위반 혐의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앞서 JTBC는 우아무개씨가 지난 8일까지 아버지 회사의 감사로 등재돼 있어 공무원법에서 규정한 겸직 금지를 위배한 소지가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그는 "대통령실에 채용하는 과정에서는 교수로 있거나 또는 아니면 어떤 회사의 임원으로 있을 수도 있다"라며, 오히려 "검증에서 그 분이 낙마할 수도 있기 때문에 그 분의 전직 직장을 정리하지 못하도록 했다"라고 설명했다.

결과적으로 "두 달 정도 겸직을 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라며 "완전 채용이 되면, 그때 정리를 하도록 했다"라는 해명이다. 그는 "시간적으로 우 행정요원도 정리가 좀 늦어질 수도 있다고 본다"라면서도 "세세히 그 날짜가 며칠이 오버됐는지 겹쳤는지는 제가 사실은 알지 못한다"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되는 당사자들이 선거캠프에 처음 합류되는 과정에서부터 지인이나 친인척 등 사적 관계가 작용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그러나 강 수석은 "예선도 거쳐야 되고 또 본선도 거쳐야 할 때, 이 과정에서 후보가 처음에 참여자를 찾기가 쉽지 않다"라며 "선거캠프라는 게 적게는 6개월에서 많게는 1년에서 2년이라는 기간 동안 자원봉사자로 운영되는데, 처음부터 무보수 자원봉사로 일하는 그런 요원을 찾기가 쉽지 않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그렇다면 주변에 가까운 지인들을 찾는다"라며 "주변의 지인이나 친척, 이런 분들이 아니면 실제 우수한 인재를 찾기가 쉽지 않다"라고 이야기했다.

박지원 "우 행정요원, 추천 있었어도 사양했어야... 사적 채용 굉장히 제한" 
 
a

박지원 전 국정원장 ⓒ 이희훈

 
하지만 강 수석의 이러한 해명이 적절치 않다는 반론도 제기된다. 같은 프로그램 전화 인터뷰에 나선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강릉 출신 우 행정요원 같은 분은, 자기 아버님이 강릉의 선관위원이고 강릉을 선거구로 두는 권성동 원내대표의 추천이 있었다고 하면 (채용을) 사양하는 것(이 맞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대선 과정에 선관위원들은 후원을 못 하잖느냐"라며 "(아들이) 윤석열 대통령 후보께 1000만 원을 후원했다고 하면 법적으로 하자는 없다. 그렇지만 그러한 분들이 (대통령실에) 가야 되는가?"라고 물음표를 던졌다.

박 전 원장은 "청와대에서는 늘공(늘 공무원, 신분이 보장된 일반직 공무원)과 어공(어쩌다 공무원, 신분이 보장되지 않은 별정직 공무원)들이 함께 근무한다"라면서도 "그렇지만 그 어공이라고 하는 것은 대개 당직자들이 와 있는 분들이 많았고, 사적 채용은 굉장히 제한됐다"라고 지적했다. "지금 (사적 채용이) 지나치기 때문에 국민들과 언론에서 지적을 하면 겸손한 설명을 해야지 '법적으로도 문제 없다' '당연한 거다' '선거캠프에서 같이 일해 봤다', 그러면 선거캠프에서 일하지 않은 사람은 청와대 못 들어가느냐?"라는 반박이었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대통령실 #사적채용 #행정요원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4. 4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5. 5 요양보호사가 일터에서 겪는 일은 당연한 게 아닙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