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일정 탓" 아니라 불편해서? 푸틴, 고르바초프 장례 불참

대변인 "예정된 업무 때문에 참석 못해"... BBC "이유 설득력 없어"

등록 2022.09.02 09:56수정 2022.09.02 10:46
0
원고료로 응원
a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월9일(현지시간) 제2차 세계대전 승전(전승절) 77주년을 맞아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 참석해 연설하는 모습. ⓒ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타계한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의 장례식에 불참한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1일(현지시각) "푸틴 대통령이 오는 3일 열릴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 장례식에 안타깝게도 예정된 업무 일정 때문에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다만 푸틴 대통령이 이날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이 임시 안치된 병원을 찾아 헌화하고 마지막 경의를 표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정부가 일정상의 이유를 댔으나, 푸틴 대통령이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과의 불편한 관계 탓에 장례식에 불참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은 '페레스트로이카'(개혁)와 '글라스노스트'(개방) 정책을 추진하며 미국·유럽 등 서방과의 관계를 강화하고 냉전을 종식한 평화적 인물로 높이 평가 받지만, 러시아에서는 소련 붕괴를 막지 못한 지도자로 멸시를 받아왔다. 

'소련 붕괴' 한탄한 푸틴... '우크라 침공' 비판한 고르바초프 
 
a

고르바초프의 사진이 8월 31일 모스크바에 있는 고르바초프 재단 본부에 설치돼 있다. ⓒ AFP=연합뉴스

 
특히 소련의 초강대국 시절로의 회귀를 바라는 푸틴 대통령은 2005년 공식 발언에서 소련 붕괴를 "20세기 최대의 지정학적 재앙"이라고 한탄한 바 있다.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도 생전에 푸틴 대통령의 권위주의에 반감을 드러냈었고, 그가 설립한 고르바초프 재단은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적대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평화협상을 해야 한다"라고 이를 비판한 바 있다.


영국 BBC는 "푸틴 대통령은 일정이 바빠서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 장례식에 불참한다고 했으나, 설득력이 없는 이유 탓에 처음부터 참석할 뜻이 없었다는 추측이 나온다"라고 보도했다.

또한 "오늘날 러시아 권력층은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을 나약하고 우유부단한 지도자로 여긴다"라며 "특히 푸틴 대통령은 국민에게 자유를 주고, 국제사회와의 평화와 우정을 추구했던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의 유산을 무너뜨리느라 바쁘다"라고 꼬집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의 타계 소식이 전해진 직후 깊은 애도를 표하고 유가족에게 짤막한 조의 전문을 보냈다. 

반면 유엔을 비롯해 미국, 프랑스, 영국, 캐나다 등 국제기구와 서방 국가 정상들은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리며 정성 들인 애도 성명을 냈다. 그러나 이들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한 러시아의 제재 때문에 러시아 입국이 불가능해 장례식에 참석할 수 없다. 

러시아 정부는 장례식을 국장으로 치르는 것에도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날 페스코프 대변인은 국장 여부에 관한 질문에 "의장대 및 경호를 비롯해 국장의 '요소'가 일부 포함될 것이고, 정부가 장례식 준비를 도울 것"이라고 답하는 데 그쳤다.
#미하일 고르바초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5. 5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