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사람이 범인", 용기낸 시민에 보이스 피싱 수거책 검거

광주경찰서,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 검거에 기여한 시민 '피싱 지킴이' 선정

등록 2022.10.13 17:29수정 2022.10.13 17:29
0
원고료로 응원
 
a

경기 광주경찰서가 보이스피싱 범죄 현금 수거책 검거에 기여한 시민 A(60·남)씨를 ‘피싱지킴이’로 선정하고 표창장과 신고보상금을 수여했다. ⓒ 광주경찰서

 
경기 광주경찰서가 보이스피싱 범죄 현금 수거책 검거에 기여한 시민 A(60·남)씨를 '피싱지킴이'로 선정하고 표창장과 신고보상금을 수여했다.

A씨는 지난 7월 15일 광주시 곤지암터미널 앞에서 전동 휠체어 뒤에 다액의 현금을 싣고 가는 피해자를 목격, 보이스피싱을 의심하여 약 200m 떨어진 곤지암 파출소에 신고했다.

당시 보이스피싱 조직의 현금수거책 B씨가 나타나 피해자에게서 돈 봉투를 받아 갔고, 신고를 마치고 돌아온 A씨가 그 모습을 목격한 후 출동한 경찰에게 B씨를 지목했다. "저 모자 쓴 사람이 돈을 받아 간 것 같다"는 A씨의 말에 경찰은 피해자에게 현금을 받아 도망가는 B씨를 현장에서 검거하고 현금 1500만 원을 압수했다.

당시 피해자 C씨는 '위드코로나 긴급재난 지원대출'을 해주겠다는 전화를 받고 대출을 진행하던 중 "대환대출을 하는 것은 위법이니, 채권팀에게 대출금을 현금으로 상환하라"는 말에 속아 현금을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거된 현금수거책 B씨는 10월 초 검찰에 송치됐으며, 경찰은 피해금 1500만원 전액을 피해자에게 반환 조치했다.

피싱지킴이로 선정된 A씨는 "피해자가 전동휠체어에 현금다발을 싣고가는 모습을 보고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하고 피해를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신고를 했다"며 "저의 작은 관심으로 피해자의 소중한 재산을 지킬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광주경찰서 #보이스피싱 #경기광주시 #경기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오마이뉴스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4. 4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5. 5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