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대전시당,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특검 서명운동 시작

15일 대전역에서 '서명운동본부 출범식' 개최... "책임지지 않는 정부에 사고수습 못 맡겨"

등록 2022.11.15 16:35수정 2022.11.15 16:35
1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은 15일 오전 대전역 서광장에서 '이태원참사 국정조사·특검 추진 대전 범국민 서명운동본부 출범식'을 개최했다. ⓒ 민주당대전시당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위원장 황운하)이 '이태원참사 국정조사·특검 추진 대전 범국민 서명운동본부 출범식'을 갖고 국정조사와 특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15일 오전 대전역 서광장에서 열린 출범식에는 황운하 시당위원장, 박범계(서구을)국회의원과 대전지역 광역·기초의원, 당원과 당직자 등이 참석해 이태원 참사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고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이 자리에서 황운하 위원장은 "10월 29일, 국민의 안전을 최종적으로 책임져줘야 할 국가는 존재하지 않았다"며 "158명의 젊은이가 참혹한 죽음을 맞이했음에도 누구도 책임지지 않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유체이탈 화법으로 경찰 조직을 탓하고 있고, 한덕수 총리는 외신기자회견에서 이죽거리며 농담을 하고, 이상민 장관은 국민의 분노에 기름을 붓는 망언을 계속해 오고 있다"고 윤석열 정부의 무책임에 혀를 내둘렀다.

황 위원장은 또 "국민은 이렇게 뻔뻔하고 무책임한 사람들이 사고 수습에 나서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하면서 "사고 수습은 국무총리와 행안부 장관이 그만두는 것에서부터 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끝으로 "우리 민주당은 국민들의 절망감과 분노에 응답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말로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을 위한 서명운동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a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은 15일 오전 대전역 서광장에서 '이태원참사 국정조사·특검 추진 대전 범국민 서명운동본부 출범식'을 개최했다. ⓒ 민주당대전시당

 
박범계 국회의원은 "이태원 참사와 관련 경찰의 셀프 수사, 꼬리 자르기 수사에 이어질 검찰의 수사를 믿을 수 없다"며 "철저한 진상규명으로 158명의 잠들지 못하는 젊은 영혼들의 눈을 감겨주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개하지 않고, 참회하지 않고, 대참사를 여전히 사고라 하는 윤석열 정부의 반성과 책임을 묻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국정조사와 특검이 성사 돼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민주당대전시당과 각 지역위원회는 국민 서명운동본부 발대식을 시작으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및 특별검사 실시를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을 각 지역위원회별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태원참사 #민주당대전시당 #서명운동 #황운하 #박범계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3. 3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4. 4 영화 '파묘'보다 더 기겁할만한 일제의 만행들
  5. 5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