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윤건영, 한동훈 직격 "휴대폰 비번부터 풀고 얘기해야 떳떳"

"문재인 전 대통령 이야기하려면... 그게 법무부 장관으로서 상식에 부합"

등록 2022.12.08 15:51수정 2022.12.08 15:52
17
원고료로 응원
a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 입장을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남소연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직격했다.

윤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동훈 장관께서 문재인 대통령 이야기하려면 핸드폰 비번부터 풀고 이야기해야 한다"며 "그게 법무부 장관으로서 떳떳한 모습이고 보편 상식에 부합하는 모습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 장관은 7일 국회 출석 과정에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문 전 대통령 소환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헌법과 법률을 초월하는 의미의 통치 행위란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면서 "문 전 대통령이 민정수석이었을 당시 대북송금 특검에 김대중 전 대통령이 관여한 것이 드러난다면 책임져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소환하면서 사실상 수사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채널A 검언유착 의혹 사건의 핵심 증거로 지목됐던 한 장관의 휴대폰 비밀번호가 공개되지 않은 상황을 거론하며 "한 장관의 어제(7일) 그런 태도는 한 부서의 행정을 책임지는 장관의 모습이 아니라 마치 정치하는 사람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어 "안하무인한 모습이 윤석열 정부 전체에 결코 도움이 안 되다고 생각한다"면서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는 절대 안 하겠다고 시기가 될 때마다 이야기했는데 어제는 사실상 언론에 대놓고 수사지휘를 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또 "이번 서훈 전 실장에 대해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10시간 동안 진행됐는데 그 와중에 5시간을 검찰이 PPT했다"면서 "검찰공화국에서 검찰이 이 사건에 올인했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다. 직간접적인 압박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윤 의원은 "어제 한동훈 장관의 그러한 태도도 같은 연장선상에 있다고 보는 것"이라면서 "여론의 눈치를 보면서 찔러보기 하는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a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 윤건영 의원실

#윤건영 #한동훈 #서해 공무원 #검찰공화국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3. 3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4. 4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5. 5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