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으로 다 덮을 수 없는 풍경들, 한강 자전거도로

등록 2022.12.15 16:31수정 2022.12.20 07:51
0
원고료로 응원
a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날 한강 자전거도로. 산책을 나온 시민이 눈길을 걷고 있다. ⓒ 성낙선

 
15일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날, 한강 자전거도로에도 눈이 두텁게 내려 쌓이고 있다. 눈이 내리면서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다.

하지만, 이런 와중에도 산책을 하거나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이 있다. 아무리 많은 눈이 내린다고 해도 포기할 수 없는 일상이라는 게 있는 법이다.


때맞춰 자전거도로 위로 순찰차 한 대가 지나간다. 자전거도로든 일반도로든 이날 하루 아무런 사고가 없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a

한강 공원 현석 나들목. 한 시민이 우산을 쓴 채 나들목을 걸어나오고 있다. ⓒ 성낙선

 
a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날, 한강 자전거도로 위에 내리는 눈. ⓒ 성낙선

 
a

한강 자전거도로, 우산을 쓰고 자전거를 타는 사람. ⓒ 성낙선

 
a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날, 한강 자전거도로 위로 순찰차 한 대가 지나가고 있다. ⓒ 성낙선

 
a

한강 공원 산책로 벤치 위에 내리는 눈. ⓒ 성낙선

 
a

한강 공원 산책로, 나무가지 위에 솜처럼 내려 쌓이는 눈. ⓒ 성낙선

 
a

한강 공원 음수대 위로 내려 쌓이는 눈. ⓒ 성낙선

#자전거도로 #한강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