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지사, 현장 직원과 점심 소통 "기회, 누구나 균등하게"

지난 2일 도민, 3일 도의회에 이어 4일 청내 현장근무자와 오찬

등록 2023.01.04 18:11수정 2023.01.04 18:11
0
원고료로 응원
 
a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4일 도청에서 청원경찰·미화원 등 청내 현장근무자 38명을 초청해 격려 오찬 간담회를 갖고 있다. ⓒ 경기도

 

"경기도에는 일하는 기회, 공부하는 기회, 청년들 취업하는 기회, 장사하는 기회, 결혼할 기회가 많이 생겼으면 하고, 그 기회도 엄청 고르게 했으면 좋겠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4일 현장근무자들과 점심을 함께하며 새해 초부터 계속된 소통 행보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4일 도청에서 청원경찰과 미화원 등 청내 현장근무자 38명을 초청해 격려 오찬 간담회를 열었다. 김 지사는 "남들이 많이 알아주지 않고 잘 보이지 않는 곳에서 수고하셔서 감사하다"며 "가만히 떠 있는 것 같아도 도청이라는 곳이 잘 떠 있게 수면 아래에서 열심히 발을 움직이는 역할 해주시는 분들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사람한테 많이 가거나 적게 가지 않고 누구의 자식으로 태어났더라도 내 입에 물린 숟가락이 금숟가락이든 상관없이 누구나 균등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메뉴는 칼국수. 김 지사는 "제일 좋아하는 음식이 칼국수인데 어려웠던 시절 어머님이 자주 해주시던 음식이다. 추억이 많다"며 칼국수에 얽힌 소회를 담담하게 소개했다.

이번 간담회는 김동연 지사가 '도민과 함께 여는 2023년 기회의 경기도' 추진 의지에 따라 열린 소통 행보 중 하나다.


앞서 지난 2일에는 '도민과 함께하는 새해 인사회' 참석 도민, 3일에는 경기도의회 의장단 및 상임의장단과 오찬을 함께 했다. 김 지사는 도민 소통을 위한 일정을 추가로 추진할 예정이다.
 
#경기도 #김동연 #소통 #오찬간담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오마이뉴스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5. 5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