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병무청에서 고3 아들에게 편지를 보냈다

등록 2023.02.08 10:12수정 2023.02.08 10:27
7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병무청에서 고3 아들에게 보낸 편지 ⓒ 임병도

 
며칠 전 우편함을 보니 병무청에서 고3 아들에게 보낸 편지가 있었다. 군대 갔다 온 남자들은 알겠지만 병무청에서 보낸 편지는 좋을 게 하나도 없다. 


무슨 편지인지 궁금했지만, 본인이 아니라 기다렸다가 아들에게 건넸다. 아들도 병무청에서 편지가 왔다는 소리에 긴장하며 편지를 개봉했다. 

편지 내용은 아들이 병역준비역에 편입됐다는 안내문이었다. 
 
a

병역준비역 편입 안내문 ⓒ 임병도

 
안내문에는 아들에게 병역의무가 있다며 대한민국 국민인 남성은 대한민국 헌법과 병역법에 따라 병역의무를 성실히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간단히 말해 고3 아들은 내년에 신체검사를 받아야 하고 등급에 따라 현역병으로 입영하거나 보충역 등으로 병역 의무를 마쳐야 한다. 

당장 군대에 가거나 신체검사를 받지는 않지만, 이제 너는 꼼짝없이 병역 의무를 수행해야 하는 관리 대상임을 콕 짚어 알려주는 통지문인 셈이다. 
 
a

병역준비역 편입 제도는 지난해부터 시행됐으며, 18세가 되는 남성들이 대상이다. ⓒ 임병도

 
병역준비역 편입 안내문 발송은 지난해 7월부터 시행된 제도이다. 안내 대상은 매년 18세가 되는 사람으로 올해는 2005년생에게 발송됐다. 

병역준비역에 편입된 사람들은 군에 지원이 가능하다. 대신 거주지를 이동할 때 14일 이내에 전입신고를 해야 하고, 25세가 넘으면 국외여행을 할 때 지방병무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아들은 현역으로 갈 예정이다. 우리 집안에서 아들만 현역으로 가면 '병역명문가'(3대 이상 현역 복무 가문)가 되기 때문이다. 올해 부사관 시험도 치르겠다고 한다. 

군대를 가려고 마음먹은 아들이지만 마음이 편치는 않다. 특히 요즘처럼 부사관에 대한 처우가 엉망이라 직업군인들이 대거 전역을 선택한다는 소식이 들려올 때마다 흔들리기도 한다. 

군대에 가고 싶어 가는 사람은 거의 없다. 군대에 가는 것이 당연한 의무이지만, 싫은 건 싫은 거다. 내년에 신검을 받는 모든 고3 남학생들을 응원한다. 
덧붙이는 글 독립언론 '아이엠피터뉴스'에도 게재됐습니다.
#군대 #병역준비역 #병무청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독립 언론 '아이엠피터뉴스'를 운영한다. 제주에 거주하며 육지를 오가며 취재를 하고 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