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독립출판 지원사업 나서

독립출판 지원 프로그램 2023년 2월 26일까지 모집

등록 2023.02.18 15:17수정 2023.02.18 15:17
0
원고료로 응원
총 지원금액 5000만 원, 중구 인쇄 역량 모아 지원

우리나라 인쇄 산업의 중심 서울 중구(구청장 김길성)에서 독립출판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 <We Make Books>라는 이름의 이번 공모전에서는 완성된 콘텐츠를 가지고 있으나 출판하지 못하고 있는 창작자 15인을 선정하여 책 제작부터 출판에 이르는 전 과정을 지원한다.


특히 책 제작 과정에는 중구의 우수한 인쇄 기술을 지원하여 최고의 품질을 도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중구청에서는 각 분야별로 인쇄인 멘토진을 구성하여 콘텐츠별로 최고의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였고, 책 제작을 위해 개인당 최대 300만 원, 총 5000만 원의 제작비를 지원하기로 하였다. 그 밖에도 '두성종이'에서 종이를 지원하는 등 지역의 인쇄 역량이 협력하여 콘텐츠 개발을 지원하는 체계를 갖추었다.

중구는 이번 사업을 마중물로 삼아 인쇄를 비롯해 도심 제조업이 밀집되어 있는 중구의 제조 역량을 이용해 창의 콘텐츠가 지속해서 생산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고자 한다.

서울 출판 및 인쇄 산업의 32.5%인 5994개 업체, 2만여 명의 종사자(22년 통계청 자료)가 일하는, 명실상부 '인쇄의 중심' 중구이지만, 중구 인쇄업은 그간 하청 위주, 기업 대 기업(B2B)의 수주방식이 주종을 이루는 것으로 인식되어 일반 고객들에게는 벽이 높았다.

인쇄업계는 최근 IT 기술을 적극 수용하면서 주문형생산(On Demand Print) 방식을 도입하고, 디자인 역량을 보유한 젊은 인쇄인들이 진입하면서 고유한 창의성을 찾는 개인 고객으로 접점을 넓히며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이번 공모전은 이런 인쇄업계의 변화에 발맞추어 창의적인 콘텐츠를 생산하는 중구 인쇄 산업의 역량을 보여줄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솔루션 제공과 맞춤형 교육 병행, 2월 26일까지 신청 접수


이번 공모전은 제작 지원과 함께 맞춤형 교육을 진행한다. 독립출판의 기획부터 유통에 이르는 전 과정을 교육 프로그램으로 구성하여, 참여자가 앞으로도 지속해서 양질의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도록 역량을 계발할 계획이다. 소정의 교육과 멘토링 거쳐 4월 28일까지 제작을 완료한 뒤에는 완료된 작품에 한해 유통을 지원한다. 신청은 2월 26일까지 아래 QR코드와 연동된 페이지에서 받고 있다.
 
a

독립출판 지원 프로그램 서울 중구에서 중구의 인쇄 역량으로 창의 출판물을 제작하기 위해 지원하는 프로그램 를 진행한다. 미 출간된 콘텐츠를 가진 창작자는 2월 26일까지 신청하면 15명을 선정하여 개인당 300만 원을 지원한다. ⓒ 최대혁

덧붙이는 글 문의 : 070-4242-9350 (월~금 : 10~17시) / sunset@oouniv.org
#서울인쇄센터 #서울중구 #독립출판 #공모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공공네트워크(사) 대표. 문화 기획을 하고 있습니다. 2012년부터 지역 현장에 들어가 지역 이름을 걸고 시민대학을 만드는 'OO(땡땡)은대학' 프로그램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인쇄센터를 용역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2. 2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3. 3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4. 4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5. 5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