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섬노조 명칭 변경? 노조 분열 조장 보도"

화섬식품노조, <한국경제> 3사에 요구

등록 2023.02.28 13:10수정 2023.02.28 13:10
0
원고료로 응원
a

화섬식품노조 명칭 변경에 대한 한국경제 13일 보도 ⓒ 한국경제 인터넷 보도 갈무리



화섬식품노조가 "한국경제신문은 노동조합 분열을 조장하는 보도에 대해 사과하고, 정정보도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경제> 3사(한국경제신문, 한경닷컴, 한국경제TV)가 지난 13일 '네이버·한컴·웹젠이 화섬노조? 어렵다…이름부터 바꾸자'라는 제목의 보도를 한 것에 대한 입장을 낸 것이다.

노조는 27일 성명에서 "(한국경제가)'네이버 지회에서 화섬노조의 명칭을 '공감 노조'로 바꾸자는 안건이다'라는 전혀 사실과 다른 보도를 했다"고 주장했다. "'공감노조'는 노조가 명칭 변경을 준비하기 위해 구성한 '명칭변경TF'에서 공식 제안하고, 대의원대회 전 의결단위인 중앙위원회에서 승인한 안"이라며 "화섬식품노조나 네이버지회에 확인 한 번만 했어도 알 수 있는 기본적인 사실관계를 틀린 것"이라 설명했다.

노조는 또 "화학, 섬유, 식품, 의약품, 폐기물, 가스, ICT, 광물, 문화예술 등 매우 다양한 업종에 종사하는 조합원들로 구성되어 활동하고 있다"며 "이런 연유로 이미 몇 년 전부터 명칭 변경에 대한 여론이 있었고, 그 공감대가 형성되어 2021년부터 정식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1년이 넘는 논의와 숙의를 거쳐, 2022년 9월 대의원대회에서 안건으로 상정된 것"이라 덧붙였다.

노조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노조 간부'가 등장해서 IT를 견제하는 분위기를 조성했다"며 "세대 갈등, 업종 조합원들 간 갈등으로 몰고 가면서 '노조 명칭 두고 힘겨루기' '기존 화섬노조원들과 대척점' 등 자극적인 표현을 써가며 화섬식품노조의 분열을 조장했다"고도 지적했다.

화섬식품노조는 지난해 9월 노조 명칭 변경을 위한 임시대의원대회를 개최했고, 여기서 247명 투표자 중 162명이 찬성했다. 안건이 규약 변경 건이기 때문에 3분의 2(165표) 이상 찬성이 나와야 했지만 3표 차이로 부결됐다.


노조는 "5개월 전 결과를 갑자기 보도한 것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162명 중 한국경제신문이 말하는 'MZ세대'는 3분의 1도 채 되지 않았다. 이것이야말로 'MZ세대의 위력'이 아니라 '기존 화섬노조원들'의 공감이고, 논의와 숙의의 결과라 할 것"이라 했다. 이어 "조직 내부의 건전한 토론을 세대 간, 업종 간 갈등으로 몰아가서 왜곡하는 저의가 궁금하다"고 했다.

노조는 "의구심이 기우에 불과하다는 것을 증명해주기를 바란다"며 해당 보도에 대한 사과와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노조는 성명과 함께 한국경제 측에 공문을 발송했으며,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노동과세계>에 중복 송고했습니다.
#정정보도 #한국경제 #화섬식품노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정치가 밥 먹여준다'고 생각합니다 / 더불어 함께 사는 세상을 꿈꿉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윤 대통령, 반도체산업 죽일 건가? 외국 보고서에 담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