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아이들이 거지도 아니고..." 학교 앱과 너무 다른 급식 실제사진

대전 서구 A초등학교 부실급식에 학부모 분노... 학교 측 "자율배식대 마련"

등록 2023.03.21 15:04수정 2023.03.21 18:28
26
원고료로 응원
a

대전 서구 A초등학교 3월 17일 학교 급식 제보 사진. 먹다가 찍은 사진이 아니다. 이 학교 학부모는 '급식이 너무 맛없고 먹을 게 없다'는 아이의 말에 최근 2주 동안 사진을 찍어오라고 한 뒤, 이를 제보했다. ⓒ 장재완

      
대전 서구의 한 초등학교 급식이 부실 논란에 휩싸였다. 한 학부모는 자신의 아이가 받은 급식 사진을 올리며 "학부모들에게 보내주는 하이클래스(학교알리미 앱) 사진과 너무 다르다. 학교가 학부모들을 기만하고 있다"고 분개했다.

대전 A초등학교 6학년 자녀를 둔 B씨는 21일 <오마이뉴스>에 10장의 사진을 보내왔다. 이 사진들은 3월 개학 이후 2주 동안 자신의 자녀가 배식 받은 식판을 찍은 사진들이다.

그러면서 B씨는 "제 아이는 편식이 심하지도, 입맛이 까다롭지도 않다. 그런데 아이는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하교 후 늘 '배고프다', '급식이 맛이 없어 먹을 게 없다'는 말을 했다"며 "그래도 저는 성장기이기 때문에 그런 줄만 알고 '어찌 그 많은 아이들 입맛에 다 맞추겠니'하면서 무심하게 넘겨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최근 아이가 찍어온 사진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튀김은 속 내용물보다 튀김옷이 더 두껍고, 부침은 오래되어 말라 있거나 기름에 너무 많이 젖어있어서 먹을 수 없었다. 감자탕이나 갈비탕, 소고기국은 고기가 거의 없는 상태로 나오고, 우동 같은 면류는 젓가락으로 들지 못할 정도로 불어 다 끊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학교에서 보내주는 하이클래스 급식사진과는 너무 달랐다"며 "어떻게 이런 말도 안 되는 급식을 먹으며 학교를 다니라고 하는 것인지, 그 동안 아이의 말을 믿어주지 못한 것이 너무 원망스럽고 속상했다. 그 동안 학부모들을 속인 것이다"라고 분개했다. B씨는 "우리 아이들이 거지입니까"라며 "아무리 무상급식이라고 해도, 이렇게 성의 없게 만들고, 배식하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a

대전 서구 A초등학교 실제 급식(왼쪽)과 하이클래스에서 공개한 사진. 이 학교 학부모는 실제 급식과 하이클래스로 학부모에게 공개하는 사진이 너무 차이가 난다고 분개했다. ⓒ 장재완

 
실제 이 학교에서 공개한 하이클래스 급식 사진과 B씨가 공개한 같은 날 식판 사진을 비교해 보면 상당한 차이를 보인다. 초등학생들의 양을 고려해 적게 배식했다고 해도 사진 속 급식은 심각한 수준이다.

B씨는 타 학교 급식도 같은 상황인지를 확인해 보기 위해 맘카페 등에 사진을 올리고, 주변 지인들에게 문의했다. 그랬더니 한결같이 '어떻게 이럴 수 있느냐'며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끝으로 B씨는 "'1년만 참으면 되니까', '영양사나 조리원들도 힘드니까' 하면서 그냥 참아볼까도 생각했는데, 아이가 하는 말이 '후배들이라도 맛있는 밥을 먹게 해야 되지 않겠느냐'는 말에 어른으로서 너무 부끄러워 제보하게 됐다"며 "화려하고 푸짐한 것을 바라는 게 아니다. 적어도 아이들이 점심시간을 즐겁게 보낼 수 있도록 성의 있는 식사를 제공해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초등학교 측 "더 먹을 수 있게 자율배식대 마련"
 
a

대전 서구 A초등학교 최근 학교급식 사진. 이 학교 학부모는 급식이 너무 부실하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 장재완

   
한편 이에 대해 A초등학교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전화통화를 통해 "같은 내용의 민원이 제기되어 어제 긴급회의를 했고, 오늘부터 자율배식대를 마련해 양이 부족한 아이들은 밥과 국, 김치에 있어서는 마음껏 더 먹을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그 동안은 코로나로 인해 2019년 이후 자율배식대를 없앴으나 이제 코로나 위험이 많이 사라져 자율배식대를 다시 마련키로 한 것"이라며 "아이들이 대부분 '조금만 주세요'라고 하는 아이들이 많다. 그래서 처음에 조금씩 주고, 더 달라고 하면 더 주었는데, 일부 아이들은 더 달라고 하는 것이 어려워 그런 일이 발생한 것 같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영양교사와 조리원 교육도 실시하고,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해서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학교급식 #부실급식 #대전 #초등학교 #급식
댓글2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