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성난 농심 "양곡관리법 거부한 윤석열을 거부한다"

당진시 농민회와 시민사회 당진시청 기자회견 "쌀 생산비 보장이 핵심"

등록 2023.04.07 11:42수정 2023.04.07 11:42
0
원고료로 응원
a

당진시 농민들과 시민사회 단체들이 6일 당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이재환

 
지난 4일 윤석열 대통령이 양곡관리법 개정안에 거부권을 행사한 이후 충남 농민들이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를 규탄했다.

지난 5일 충남 예산, 아산, 부여 등의 농민 45명은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를 비판하며 쌀 시장 격리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6일 충남 당진시 농민들과 시민사회도 당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를 비판했다.

당진시 농민과 시민단체는 "쌀갑 보장과 농민 생존권을 거부하는 윤석열 정권을 거부한다"고 날을 세웠다. 농민들은 정부에 양곡 관리법 개정을 통해 쌀 시장 격리를 의무화하고 쌀 생산비를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쌀 시장 격리는 쌀의 생산과 수급, 가격 보장을 위한 정부의 최소한의 책임"이라며 "식량인 쌀을 정쟁의 수단으로 삼지 말라"고 경고했다.

김희봉 당진시농민회장은 "윤석열 대통령은 마치 농민들이 양곡관리법 개정 자체를 반대하고 있는 것처럼 호도했다"면서 "농민들은 양곡 관리법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전국농민회의 요구의 핵심은 쌀 생산비를 보장 받는 것이다"라며 "정부가 식량자급에 대한 정책과 계획을 치밀하게 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진숙 진보당 당진시위원회 위원장도 "쌀값 안정화는 농민들의 생존과 직결된 문제이다"라며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것은 농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일이다. 농민들과 함께 싸울 것이다"라고 말했다.
#양곡관리법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