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세월호 추모 빠진 교육부 공문 논란... "안전 포기했다" 비판

대구경북 교육단체 "추모하지 말라는 공개적인 선언이나 마찬가지"... 교육청, 추모 배너 설치

등록 2023.04.12 18:05수정 2023.04.13 09:22
0
원고료로 응원
a

교육부가 올해 4월 6일에 보낸 공문. ⓒ 교육부

 
교육부가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기억하기 위해 제정한 '안전주간' 운영 공문에서 '세월호 참사 추모'를 빼고 교육청에 발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구경북 교육단체들은 "교육부가 안전을 포기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대구 4.16연대와 대구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비정규직교수노조 대경지부, 전교조 대구지부 등은 12일 연대성명을 통해 "교육부가 잊지 말아야 할 사회적 참사의 흔적을 지우려 한다"며 "참사 지우기는 안전 강화가 아닌 안전 포기와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교육부가 지난해까지 4.16추모주간 지정·운영, 세월호 참사 및 국민안전의 날 계기 학생 안전교육, 노란리본 패용 등 추모 배너 설치 등 지침을 안내해 왔지만 올해에는 안전주간을 운영하라는 지침만 소개했다"며 "더는 하지 말라는 공개적인 선언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이어 "4.16세월호 참사 발생 후 아직까지 제대로 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2.18대구지하철참사, 10.29이태원참사 유가족들도 국가기관에 의해 잊혀지기를 강요당하고 추모할 권리조차 제대로 보장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그럼에도 정부와 교육부는 모든 것이 정리되었다는 듯 4.16세월호 참사를 언급하지 않고 있다"며 "특히 교육부는 참사를 추모해야 할 기간에 공공기관으로서 소임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 단체는 "지금이라도 교육부는 세월호 9주기 추모기간을 안내하여 희생자에 대한 애도와 위로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국가의 부당한 폭력과 외면에 놓인 참사 유가족과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6일 시도교육청과 소속 기관에 보낸 '교육부 안전주간(4.10~4.28) 운영 안내' 공문에 "우리 부는 교육기관의 안전의식을 제고하고 안전실천 문화 확산을 추진하기 위하여 국민안전의날(4. 16)이 포함된 4.10(월)부터 4.28(금)까지 19일간을 교육부 안전주간으로 지정·운영할 예정"이라고 적었다.


또 "각 시도교육청에서는 같은 기간을 자체 안전주간으로 설정하여 실정에 맞는 안전 관련 행사를 추진하여 주시고 관할 학교에도 안내하여 안전실천 문화 확산 추진 등에 적극 노력해 달라"고 했다.

교육부 공문이 부적절하다는 논란이 일자 서울교육청을 비롯해 인천, 울산, 광주, 전남, 세종, 전북 교육청 등은 '세월호 참사 9주기 추모기간'을 운영하고 홈페이지에 추모 배너 등을 설치했다. 대구시교육청도 각급 학교와 관계기관에 세월호 추모 안내 공문을 발송했다.
#교육부 공문 #대구경북 교육단체 #세월호 참사 #안전주간 #교육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5. 5 "카이스트 졸업생 끌고나간 경호처, 윤 대통령 묵인 여부 밝혀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