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시 대게와 과메기 식탁서 사라질 것"

포항시민단체, 포항시의회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결의문 촉구

등록 2023.04.19 18:02수정 2023.04.21 01:36
1
원고료로 응원
a

경북 포항 시민단체들이 19일 죽도시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해 포항시의회가 반대 결의를 할 것을 촉구했다. ⓒ 조정훈

 
경북 포항시의회가 지난 17일부터 10일간 임시회에 들어간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계획에 대해 반대를 결의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포항지속발전가능협의회, 경북생명의숲, 포항시농민회 등 6개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후쿠시마오염수방류반대포항시민행동은 19일 죽도시장 개풍약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항시의회는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반대를 결의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가 세계의 공유지인 바다에 방사성 오염수를 투기하려 한다"며 "오염수를 방류할 경우 우리 바다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과 상관없이 우리 어민과 수산업 종사자들은 당장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과메기와 대게 등 포항의 대표 수산물들은 더 이상 주목받지 못하고 식탁에서 사라질 것"이라며 "결국 시민들은 어떤 수산물도 믿을 수 없게 될 것이고 이것은 전체 수산업계에 치명적"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포항시의회는 지난 2021년 4월 15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며 일본 정부의 일방적이고 반인륜적인 행태를 규탄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열리는 포항시의회 임시회에서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에 대해 강력한 반대 결의를 할 것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정침귀 포항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매주 수요일마다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며 "시민들의 목소리를 포항시의회가 함께 내주기를 요구하는 의미에서 포항시의회에 촉구했다"고 말했다.


정 사무국장은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를 방류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는데 포항시의회는 이번 임시회에서 아무런 공론화도 하지 않고 있다"며 "지역에서도 반대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을 압박하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양윤제 포항시의원(국민의힘)은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비해 포항시에 TF팀을 구성할 것을 촉구했다"며 "이번 회기 내에 시의회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양 의원은 "후쿠시마 오염수가 방류될 경우 포항시 수산업계에 미칠 영향은 상당하다"며 "포항시 담당부서와 논의하고 시의회에서도 대책마련에 나서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포항 시민단체 #후쿠시마 오염수 #포항시의회 #결의문 촉구 #과메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