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여, 송영길 회견에 "탈당으로 '돈봉투 게이트' 진실 못 가려"

"두서없는 자화자찬에다 검찰 수사 불만 토로…실체적 진실 원하는 국민 우롱"

등록 2023.04.23 01:02수정 2023.04.23 01:02
1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가 22일(현지시간) 파리 3구 한 사무실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2021년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 앞서 기자회견문을 꺼내고 있다. 2023.4.22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2021년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 핵심 인물인 송영길 전 대표의 2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기자회견에 대해 "앞뒤 없는 너저분한 발언으로 현 상황을 기피하고 빠져나가기 바빠 보였다"고 비판했다.

김민수 대변인은 23일 구두 논평에서 "실체적 진실을 원하는 국민을 우롱한 맹탕 회견, 두서없이 자화자찬을 쏟아내고 검찰수사에 불만을 토로한 궤변 회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돈 봉투 게이트' 몸통이 돈 봉투 정황을 몰랐다고 전면 부인했다"며 "상식이 실종되고 도덕성이 마비된 송 전 대표가 말하는 책임의 무게가 무엇일지 궁금하다"라고 비꼬았다.

송 전 대표가 이날부로 민주당을 탈당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무늬만 탈당이다. 송 전 대표와 민주당은 한 몸"이라며 "탈당한다고 돈 봉투 게이트 진실이 가려지지 않는다"고 쏘아붙였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수사당국은 송 전 대표 귀국과 함께 돈 봉투 게이트 안에 가려진 주범·공범·배후·비호세력을 신속히 추적해주길 촉구한다"고 했다.

그는 또 "송 전 대표에 대한 정치적, 사회적 사망선고는 검찰 조사가 모두 끝난 이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영길 #돈봉투 의혹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5. 5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