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기 전 비서관, 성일종 국회의원에 공개토론 제안

성일종 의원의 원전 오염수 방류·양곡관리법 입장 비판

등록 2023.05.15 15:25수정 2023.05.15 15:25
0
원고료로 응원
a

조한기 전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양곡관리법과 관련해 성일종 국회의원에게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 방관식


조한기 전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아래 비서관)이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양곡관리법과 관련해 성일종 국회의원에게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조 전 비서관은 최근 성일종 의원이 한 방송 인터뷰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오염 처리수라고 부르른 것이 맞지 않을까"라고 발언한 것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그는 '▲ 도쿄 전력에서 공개한 자료에도 전체 오염수의 약 66%가 방사능이 제대로 걸러지지 않는다고 나온 점 ▲ 알프스에 대한 신뢰성의 문제 ▲알프스로 2000톤의 오염수를 걸러내는 데 12일이 걸리고, 130만 톤의 오염수를 걸러내려면 20년 정도가 걸린다고 추정되는 점 ▲ 오염수 탱크 안에 침전된 고농도 슬러지를 섞어서 오염도를 측정했는지 확인하지 못한 점' 등을 주장하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성 의원의 태도에 문제를 제기했다.
 
a

조 전 비서관은 “어업과 농업을 기반으로 한 지역의 국회의원이 우리지역의 산업생태계가 무너질 것이 명약관화한 일에 앞장 서냐?”며 성일종 의원을 비판했다. ⓒ 방관식

 
조 전 비서관은 양곡관리법에 대한 성 의원의 태도에 대해서도 "어업과 농업을 기반으로 한 지역의 국회의원이 우리지역의 산업생태계가 무너질 것이 명약관화(불을 보는 것처럼 분명하고 뻔함)한 일에 앞장서냐?"며 비판했다.

"대통령의 정책이 잘못되었으며 쓴소리도 하고, 건강한 비판도 할 줄 알아야 국회의원이 제 역할을 다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한 조 전 비서관은 "농민과 어민의 생존권과 국민의 안전이 걸린 문제니 함께 해결책을 찾아 보자.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a

최근 ‘우리바다 지키기 검증 TF’ 위원장에 임명된 성일종 국회의원. ⓒ 성일종의원실

 
한편 지난 2일 '우리바다 지키기 검증 TF' 위원장에 임명된 성일종 의원은 5일 열린 첫 회의에서 알프스(다핵종제거설비)가 62가지 방사성물질을 오염수로부터 제거할 수 있는 설비로 IAEA(국제원자력기구)를 비롯해 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한국, 베트남, 아르헨티나 등 다수의 국가나 기관으로부터 검증받아 성능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 때도 일본이 IAEA 기준에 맞는 절차를 따른다면 굳이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며 "불필요한 갈등을 잠식시키고 국민을 안심시켜 '제2의 광우병 사태'를 막는 것이 우리 TF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11일 SBS 라디오 인터뷰에서는 오염처리수 지적에 대해 처리를 거치지 않은 물은 '오염수'가 맞으나 처리를 거쳐서 방류하게 되는 물을 '오염처리수'라고 부르자는 것이라며 IAEA에서도 이렇게 처리를 거친 물은 '처리수(Treated Water)'라고 부르고 있다고 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조한기 #성일종 #공개토론 #양곡관리법 #후쿠시마 오염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2. 2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3. 3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4. 4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5. 5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