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전 창원시장 "핵오염수 안전하다? 과학 빙자한 괴담"

유튜브 방송 통해 "세슘 기준치 180배 우럭은 정주형? 물고기는 우럭만 있는 게 아냐"

등록 2023.06.08 14:00수정 2023.06.08 14:00
1
원고료로 응원
a

허성무 전 창원시장. ⓒ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오염수 해양투기에 대해 우리나라 정부와 여당이 "과학적으로 믿을 수 있다"거나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창원시장을 지낸 허성무 더불어민주당 창원성산지역위원장은 "정부·여당이 오히려 과학을 빙자해 괴담을 만들어 퍼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허성무 전 시장은 8일 오전 유튜브로 생중계된 <허성무의 생생이슈>를 통해 "최근 후쿠시마 해역에서 채취한 우럭에 세슘이 기준치의 180배가 검출됐다"며 "그런데 정부·여당의 한 인사는 우럭은 우리 해안까지 헤엄쳐오지 않는다면서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하는데, 물고기는 우럭, 광어와 같은 정주형 어류만 있는 게 아니고 다양한 회유성 어류가 존재하며 최상위 포식자인 참치 등은 광범위하게 움직이며 언제든 우리 식탁을 침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에서 수입되는 수산물에서 후쿠시마 수산물을 완전히 걸러내는 것이 어렵기 때문에 경남도와 창원시도 수시로 방사능 검사를 하겠다고 하는 거 아니냐"면서 "정부·여당 발표대로 과학적으로 믿을 수 있다면 굳이 방사능 검사를 할 필요가 없는 거 아니냐, 뭔가 불안하기 때문에 해수부나 지자체들이 방사능 검사를 하겠다고 하는 거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이율배반적"이라고 덧붙였다.

허 전 시장은 "일본 후쿠시마 주변 해역에서는 멍게가 많이 생산되는데 일본인들은 멍게를 먹지 않고 대부분 우리나라에 수출한다"라며 "그래서 일본이 계속해서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을 강요하고 있는데, 나중에 일본이 WTO에 제소했을 때 우리 정부가 패소할 가능성이 높을 것"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허 전 시장은 "한국 정부와 국회가 후쿠시마 핵오염수 투척에 대해 강력한 항의도 제지하지 않고 마치 동의하는 것처럼 하다가는 (그 이율배반성 때문에) WTO에서 패소하고 후쿠시마산 수산물을 수입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라고 했다.

또 그는 "지금 정부·여당의 태도는 너무 잘못된 것이다. 친일이라도 너무 심한 거 아니냐?"라며 "지난 한일 정상회담 또는 그 이전에라도 어떤 약점이 잡힌 게 있는 거 아닌가?"라거나 "지금껏 단 한 번도 토착왜구란 단어를 써본 적이 없는데, 이제는 젊은 사람들이 왜 토착왜구란 단어를 쓰는지 이해할 것 같다"고 했다.

용혜인 의원의 "국민투표에 붙이자"는 주장에 대해, 허 전 시장은 "충분히 타당한 의견이다. 그러나 국민투표는 비용이 많이 든다. 이 사안은 국민투표에 붙일 것도 없이 대다수 국민(여론조사 85.4%)이 반대한다. 국민의 뜻을 헤아려서 국민의 뜻에 맞는 외교를 해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허성무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서울 하늘공원 억새 보러 갔는데 모래 깔린 '비치'라니
  2. 2 독일·미국·중국은 같은 길 가는데, 한국만 '역주행'
  3. 3 '국민의힘은 어렵다'는 서울 이곳, 문제는 이준석
  4. 4 대통령 탄핵된 지 6년밖에 안 됐는데
  5. 5 [이충재 칼럼] 윤 대통령, 아직도 이재명을 '확정적 범죄자'로 생각하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