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뿔난 청년·여성들 "일본 오염수 반대 괴담취급 정부에 분노"

부산수요시위-여성·풀뿌리단체 기자회견 현장... "방류 초읽기인데 뭐하나"

등록 2023.06.14 15:37수정 2023.06.14 15:37
2
원고료로 응원
a

6월 둘째주 수요일인 14일 부산시 동구 부산일본영사관 앞에서 부산겨레하나 주최로 부산수요시위가 열리고 있다. 참가자들은 일본의 과거사 사죄배상과 함께 최근 현안인 원전 오염수의 방류 철회를 촉구했다. ⓒ 김보성

 
"국민은 방사능 오염수가 무엇인지 알고 걱정하고 있는데 일본 말만 믿고 안전하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게 정상이라고 생각합니까?"

14일 낮 12시 부산일본영사관 앞에서 부산수요시위 펼침막을 든 부산겨레하나 박범석 회원은 일본 오염수 방류 반대를 '괴담'으로 몰아가는 현 상황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이 세슘 우럭 등이 나오자 항만을 빠져나가지 못하게 그물을 설치한다고 한다. 불과 일주일 전의 소식"이라며 오염수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이 당연하다고 봤다.

반감기가 30년인 세슘-137은 자연상태에서는 존재하지 않는 핵물질이다. 지난 6일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 원전 앞 바다 우럭에서 기준치인 1㎏당 100베크렐(Bq)의 180배에 달하는 1만8000베크렐의 방사성 세슘이 나왔다.

12년 전 사고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란 사실을 알려준 단적인 사례이지만, 일본은 관련 설비의 시운전에 나서는 등 오염수 방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실상의 최종 점검에 들어간 것이다. NHK 등은 13일 기시다 일본 총리가 IAEA(국제원자력기구) 사무총장과 회담을 거쳐 시기를 최종 판단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오염수 방류가 초읽기에 들어가자 덩달아 반대 여론도 들끓고 있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이를 괴담으로 치부하는 모습이다.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가 "과학에 근거를 두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는 선동이라고 비난해도 틀린 말이 아니"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거리에는 '후쿠시마 괴담, 어민들 다 죽는다', '괴담정치 끝장내자' 등의 여당 현수막이 나부꼈다.

"우리 주권 지키지 않고 사실상 오염수 방조"
 
a

6월 둘째주 수요일인 14일 부산시 동구 부산일본영사관 앞에서 부산겨레하나 주최로 부산수요시위가 열리고 있다. 참가자들은 일본의 과거사 사죄배상과 함께 최근 현안인 원전 오염수의 방류 철회를 촉구했다. ⓒ 김보성

 
부산수요시위에서 터져 나온 발언은 이러한 상황을 비꼰 것이다. 다른 이들의 반응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박보혜 부산청년겨레하나 대표는 "국민 여론을 대변해야 할 정부가 황당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라며 발끈했다. 그는 "우리의 주권을 지키지 않고 사실상 오염수를 방조하는 상황"이라고 고개를 저었다.

참가자들은 고소장 접수 퍼포먼스로 답답함을 표출했다. 사회를 본 손희승 기획위원은 준비한 행사가 마무리되자 "한일관계 개선을 이유로 모든 것을 일본의 입맛에 맞춰주고 있다. 직접 쓴 고소장을 붙이고 읽어달라"고 제안했다.


'나는 후쿠시마 핵오염수 투기 때문에 OOO하게 됐다'라는 글의 빈칸을 채우는 방식이었는데, 참가자들은 "좋아하는 해산물을 의심하게 됐다", "우리의 생명과 안전이 불안하게 됐다", "오염된 바다를 후대에 물려주게 됐다" 등을 적었다.

이보다 앞선 오전 11시에는 여성·학부모·풀뿌리 단체 회원들이 부산시청 광장을 찾아 비슷한 내용으로 공동 대응에 나섰다. 일본의 주장과 IAEA 검증을 믿을 수 없고, 되레 힘을 싣는 우리 정부에 분노한다는 목소리를 내기 위해서다.

"왜 일본은 자신들의 핵쓰레기를 자신의 땅이 아닌 바다에 버리려 하나. 어쩔 수 없는 선택이 아니란 것을 안다. 비용을 줄이기 위한 핑계이고, 책임회피다. 안전한 세상을 만드는 게 정부의 역할 아닌가?"
 
a

부산여성단체연합, 아이쿱생협, 부산학부모연대 등 부산지역 여성·학부모·풀뿌리단체 회원들이 14일 부산시청 광장을 찾아 "일본은 오염수를 자국 내 보관하고, 윤석열 정부는 해양 투기를 막을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실행하라"라고 촉구하고 있다.? ⓒ 부산여성단체연합


부산여성단체연합, 부산여성회, 아이쿱생협, 대천마을학교, 부산학부모연대, 참교육학부모회 부산지부 등이 모인 이 자리의 핵심 구호도 "정당한 의문 제기를 괴담으로 몰아선 안 된다'는 것이었다. 참가단체는 "가장 치명적인 피해를 보게 될 가까운 연안국가인 한국에서 대통령이 이렇게 대놓고 편을 들고 있으니 일본이 기고만장한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애초 해양방류를 제안한 데다, 엄청난 분담금을 내는 일본의 손을 들어주는 IAEA의 검증결과를 우리가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느냐"며 "세계 수산물 소비 1위 국가인 우리나라에서 핵오염수 방류로 인한 위험을 피해 갈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라고 우려했다.

"더 큰 문제는 지속해서 해양투기를 하겠단 것이다. 방사성 물질은 축적돼 사람에게 영향을 줄 것이다. 일본을 규탄해도 모자랄 마당에 지금 모습을 보면 우리나라 정부인지, 일본 정부인지 기가 막힌다."

김정희 부산학부모연대 대표는 "불안감 조장 괴담 운운하는데, 광우병 사태에서 미국산 소고기가 지금처럼 된 건 당시 국민이 반대하며 30개월 미만 수입을 막았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수산물은 어떻게 일일이 거를 수 있나. 얼마 남지 않았다. 저지에 나서야 한다"라고 정부의 역할을 짚었다.
#일본 오염수 #부산수요시위 #여성단체 #괴담 취급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이준석-이낙연 결별... "김종인에 공천권 주자고 했다" 폭로도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