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무궁화회의' 개최... "북핵 위협 대응 획기적 강화 방안 논의"

"국방혁신 4.0과 전투형 강군 및 결전태세 확립"

등록 2023.06.27 17:06수정 2023.06.28 06:49
0
원고료로 응원
a

2023 무궁화회의 합참은 27일 2023년 무궁화회의를 육해공군 및 해병대 장군들을 대상으로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도전적 국방환경 극복과 AI 과학기술강군 육성을 위해 「국방혁신 4.0」, 전투형 강군 및 결전태세 확립을 주제로 진행되었다. ⓒ 합동참모본부 제공

 

합동참모본부(합참)는 23일 육·해·공군 및 해병대 장군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3년 무궁화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무궁화회의는 지난 1973년부터 군의 모든 장군을 대상으로 국방정책과 안보 현안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합동성 강화를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

합참에 따르면, 올해 회의는 미래 도전적 국방환경 극복과 AI 과학기술강군 육성을 위해 ▲국방혁신 4.0 ▲전투형 강군 및 결전태세 확립을 주제로 진행되었다.

회의에서는 먼저 국방혁신 4.0 추진경과와 개념 이해를 바탕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능력의 획기적 강화 및 대북억제 달성과, AI・무인・로봇 등 첨단과학기술 기반 경쟁우위의 작전수행능력 완비를 위한 추진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졌다.

이어 이승섭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학부총장을 초빙하여 'First Mover의 도전과 위기'를 주제로 진행된 전투형 강군 및 결전태세 확립 강연에서는 미래 도전적 국방환경 극복을 위해 우리 군이 변화를 주도하는 'First Mover'가 되어야 한다는 필요성을 인식한 가운데, 장군들이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데 그 뜻을 같이했다.

이번 무궁화회의에 참석한 장군들은 고도화되고 있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억제하고, 한반도와 지역의 자유와 평화, 번영을 힘으로 굳건히 뒷받침하기 위해 지혜를 모아 군의 단결을 이끌어가기 위한 결의를 다졌다고 합참은 전했다.  
#합참 #무궁화회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