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등으로 걷는 게으름뱅이 곤충, 친환경 먹거리 입니다

미래의 식량자원 굼벵이

등록 2023.07.01 10:53수정 2023.07.01 10:53
0
원고료로 응원
한국 전쟁 후 고도의 압축 성장을 한 우리나라는 1980년대 초반 까지만 하더라도 강남에 초가집이 남아있었다. 짚으로 지붕을 엮다보니 오래가지 못하고 매년 초가집을 개보수했다. 헌 지붕을 털어내고 새 볏짚을 역어 덮개를 올리는 이엉잇기, 'ㅅ'자 모양의 뚜껑을 만드는 용마름 얹기를 통해 초가지붕이 새 단장을 했다.

묵은 지붕을 들어내면 몸을 C자형으로 말고 있는 허연 애벌레가 나온다. 예로부터 굼벵이라고 칭했던 녀석으로서 꽃무지와 풍뎅이, 매미, 사슴벌레, 장수풍뎅이 등의 유충을 모두 일컫는 말이다.

굼벵이는 볏짚이나 썩은 나무, 톱밥, 부엽토 등의 식물질을 먹고 자란다. 오랫동안 약재로 사용해왔으며 일상적으로는 굽거나 튀겨 먹었다. 오늘날에는 거부감을 없애기 위해 가루로 빻아 식재료에 넣거나 건강 보조 식품으로 판매한다.

흙 속이나 지붕 아래, 썩어가는 나무 안에서 살므로 자연스럽게 다리가 퇴화되어 걷지를 못한다. 그저 몸을 꿈틀대며 등에 돋아 난 센털로 조금씩 움직일 수 있을 따름이다. 한마디로 말해 등으로 걷는 셈이므로 조상님들은 행동이 굼뜨고 게으른 사람을 빗대어 굼벵이라고 칭했다.
 
a

장수풍뎅이 애벌레. 톱밥을 먹여 대량 생산하고 있는 식용 곤충으로서 단백질과 아미노산이 많다. ⓒ 이상헌

 
솔처럼 생긴 입으로 수액을 핥아먹고 사는 장수풍뎅이는 어른벌레로 4달 정도 살 수 있기에 애완 곤충으로서 인기가 높다. 다른 수컷과의 교미를 막기 위해 날밤을 새며 짝짓기를 한다. 암놈은 30~100여 개의 알을 낳으며 애벌레는 썩은 낙엽, 부서진 나무조각 등을 먹고 커간다.

장수풍뎅이 유충은 곤충 세상의 뛰어난 도배장이다. 다 자라면 동그란 번데기방을 만들고 자신의 똥을 내벽에 칠해 피부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잘 바른다. 성충으로 날개돋이 할 때까지 이 번데기집 속에서 겨울잠을 잔다. 방을 칠하기 위한 똥을 창자 속에 저장하고 있기에 몸통의 절반 정도가 거무스름해 보인다.

꽃에 파묻혀 사는 미래의 식량자원

굼벵이의 대표로서 전통 시장에서 가장 흔하게 보이는 녀석이 바로 흰점박이꽃무지다. 볏짚이나 참나무 톱밥 등으로 키울 수 있으며 동의보감에 따르면 간 기능을 강화시켜 부스럼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한다. 특히나 "두엄더미 속에 살며 뒤집어져서 등으로 다니는 것이 좋다"고 적혀 있다.

단백질이 풍부해 식용으로 널리 이용되며 2017년 식약처에서 일반식품원료로 지정하였기에 누구나 가공하여 식재료로 판매할 수 있다. 굼벵이에는 약 20 종의 아미노산이 함유되어 있어 오늘날 급증하고 있는 알러지 질환을 완화시켜준다.
 
a

흰점박이꽃무지. 굼벵이의 대표 곤충. ⓒ 이상헌

 
꽃무지는 '꽃에 파묻혀 산다'는 뜻이며 성충은 오뉴월 부터 가을까지 꽃이 핀 곳이면 어디서나 관찰할 수 있다. 꽃무지와 풍뎅이는 몹시 비슷하게 생겼지만 식성이 조금 다르다. 전자는 참나무 수액을 먹고 후자는 꽃가루를 먹는다. 풍뎅이 애벌레는 다리가 길어서 잘 움직인다는 것도 차이점이다.

검정꽃무지는 썩어가는 나무를 파먹고 산다. 검은색 벨벳 느낌의 몸매에 황색점이 어우러져 고급스러워 보인다. 홍날개, 거저리, 하늘소 등이 먹고 남긴 질긴 부분을 분해하는 곤충이다.
 
a

만주점박이꽃무지. 에머랄드 느낌의 딱지날개가 멋지다. ⓒ 이상헌

 
만주점박이꽃무지는 에머럴드 빛 진녹색의 광택이 멋진 녀석이다. 매끈한 금속성 느낌의 겉날개에 흰점이 없다면 풍뎅이와 똑 닮았다. 풀색꽃무지는 대체로 초록색 딱지날개를 가졌지만 색상 변이가 흔해서 갈색형이나 붉은색, 검은색도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다.

식물의 뿌리를 갉아먹는 풍뎅이 애벌레

광택이 있는 초록색 딱지날개가 보석처럼 느껴지는 풍뎅이 종류는, 애벌레 시절에 활엽수를 비롯한 각종 식물의 뿌리를 갉아먹고 살기에 농부와 원예사의 미움을 받는다.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대표적인 놈으로는 검정풍뎅이류가 있다.

검정풍뎅이는 땅콩과 고구마의 뿌리를 갉아먹으며 참검정풍뎅이와 함께 인삼밭을 해치는 주요 해충이다. 먹이식물이 광범위한 주둥무늬차색풍뎅이는 과수나무에 피해를 입힌다. 사과와 배, 감, 밤, 포도, 대추를 비롯하여 버드나무와 느티나무, 참나무 등에도 해를 끼친다.
 
a

등얼룩풍뎅이. 애벌레 시절에 식물의 뿌리를 갉아먹는다. ⓒ 이상헌

 
등얼룩풍뎅이는 밭이랑이나 공원의 잔디 밑, 하천의 풀밭 아래, 화분 속에 살며 식물의 뿌리를 가해한다. 몸길이 10mm 내외로 색상 변이가 심하다. 표준형은 황토색 바탕에 갈색 무늬가 얼룩덜룩 하지만, 전신이 흑색인 개체나 점이 없는 녀석도 발생한다. 전국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종으로 출현 시기도 3 ~ 11월까지다.
 
덧붙이는 글 해당 기사의 사진은 글쓴이의 초접사 사진집 <로봇 아닙니다. 곤충입니다>의 일부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꽃무지 #장수풍뎅이 #풍뎅이 #굼벵이 #흰점박이꽃무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석열 검찰, 70억 현금저수지 조성...한동훈, 얼마나 받았나
  3. 3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4. 4 쫓겨난 카이스트 졸업생 "안경 날아가고, 감금...친구들, '고맙다' 응원"
  5. 5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