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양평군의회, 서울-양평 고속도로 백지화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12만 4천여 양평군민의 염원 실현될 수 있도록 사업 재개 촉구"

등록 2023.07.07 10:53수정 2023.07.07 11:08
0
원고료로 응원
 
a

경기 양평군의회가 국토교통부의 사업 전면 백지화에 대해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 전면 백지화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 양평군의회

 
"실망과 분노를 넘어 경악스런 일이다."

경기 양평군의회가 국토교통부의 사업 전면 백지화에 대해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 전면 백지화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며 이같이 밝혔다.

7일 제294회 임시회를 개최한 양평군의회는 "지난 2017년 1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제1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반영되어 첫발을 내딛었다"며 "2021년 4월 경제성, 정책성 등 종합평가 결과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면서 추진된 사업이 한순간에 백지화됐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은 교통정체 해결과 함께 그동안 수질보전특별대책지역, 상수원보호구역, 개발제한구역, 자연보전권역, 군사시설보호구역 등 각종 중첩규제로 지역발전이 정체된 양평에 지역경제 활성화를 가져다 줄 것이라는 군민의 희망이자 15년된 숙원사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업전면 중단 및 백지화를 철회하고 양평군민들의 오랜 염원인 사업을 재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평군의회는 "그동안 수도권 시민들의 식수원을 지키고자 각종 중첩규제 등의 피해속에서도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추진으로 인구유입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는 12만 4천여 군민들의 염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군의회는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지난 6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서울-양평 고속도로 노선변경 관련 "서울-양평 고속도로에 대해선 노선 검토뿐 아니라 도로개설사업 추진 자체를 이 시점에서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양평군 #양평군의회 #윤순옥 #서울양평고속도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오마이뉴스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이준석-이낙연 결별... "김종인에 공천권 주자고 했다" 폭로도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