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경남지부, 곳곳 'S초교 교사' 분향소 운영에 애도성명

경남교육청 마당, 김해-진주교육지원청에 설치 ... "철저한 진상조사" 촉

등록 2023.07.21 20:49수정 2023.07.21 20:49
0
원고료로 응원
a

서울 S초교 교사 분향소(경남도교육청 마당). ⓒ 전교조 경남지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남지부(지부장 노경석)는 서울 S초등학교 교사의 사망과 관련해 애도성명을 내고 곳곳에서 분향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분향소는 경남도교육청 마당, 진주교육지원청 회의실, 김해교육지원청 중앙현관에 마련되었고, 거창교육지원청에도 분향소 설치가 협의중이다.

전교조 경남지부는 애도성명을 통해 "18일, 혼자서 고통을 감내하다 안타까운 선택으로 생을 달리하신 S초등학교 선생님께 애도를 표하며 명복을 빕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전국의 수많은 교사들이 고인의 아픔과 죽음에 대해 공감하며 비통해 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교사 개개인이 학교와 교실에서 고립되고, 감내해야 할 어려움과 고통이 심각하다는 반증이기도 할 것입니다"며 "하지만 지금까지 교육당국은 교사들의 간절한 요구를 무시해 왔고, 결국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되었습니다"라고 했다.

전교조 경남지부는 "교사의 어려움을 결코 개인적인 일로 방치해서는 안 됩니다. 학교 안팎에서 교사에게 요구하는 수많은 책임과 역할로 인해 교사들이 겪는 스트레스가 전시(戰時)병동 간호사와 비슷하다는 말은 결코 과장된 표현이 아닙니다"라고 했다.

이어 "교사가 겪는 고통은 결국 학급에서 만나는 많은 학생에게 영향을 줄 수 밖에 없기에 다분히 공적인 영역입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교조 경남지부는 "교육 당국과 수사당국은 철저한 진상 조사를 통해 그의 죽음이 폄훼되지 않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책임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라고 했다.


이들은 "유족의 뜻에 따라 그의 죽음을 함께 가슴 아파하고 추모하며 학교가 처한 현실을 직시해 혐오와 차별, 폭력과 배제가 없는 현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했다.
 
a

서울 S초교 교사 분향소(김해교육지원청 현관). ⓒ 전교조 경남지부

  
a

서울 S초교 교사 분향소(경남도교육청 마당). ⓒ 전교조경남지부

#초등학교 #전교조 경남지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윤 대통령, 반도체산업 죽일 건가? 외국 보고서에 담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