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충북지사와 청주시장 수사 의뢰라도 해야"

이찬구 전 새로운보수당 충북 도당위원장,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 올려

등록 2023.07.31 13:01수정 2023.07.31 13:01
0
원고료로 응원
이찬구 전 새로운보수당 충북 도당위원장이 오송 참사와 관련해 김영환 충북지사, 이범석 청주시장에 대한 수사 의뢰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씨는 7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무조정실 감찰 조사 결과에 대해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며 조목조목 지적했다.

그는 "오송 궁평2 지하차도 침수 사고로 14명의 안타까운 생명을 잃었다"며 "국무조정실은 행복청장, 충북도 행정부지사, 청주시 부시장, 흥덕경찰서장, 충북소방본부장을 경질하는 등 5개 기관 공무원 63명을 인사조치하고 34명을 경찰 수사 의뢰했다"고 전했다.

이어 "충북도지사, 청주시장은 '선거로 선출되었고 법으로 임기가 보장되어 있어 정부가 조치할 수 없다'는 감찰 결과는 납득이 잘 안 간다"며 "인사조치를 못 하면 경찰에 수사 의뢰라도 해야 하는거 아닌가요?"라고 물었다.

또 "부(副)는 정(正)을 보좌할 뿐인데 부는 책임이 있고 정은 책임이 없다?"라며 "높으신 분들은 책임도 사과도 없고, 아랫사람들과 일선 공무원들에게만 책임을 묻는다면 도민이 이해할까요"라고 꼬집었다.

이씨와 새로운보수당을 함께했던 유승민 전 국회의원도 '오송 지하차도 참사'에 관한 국무조정실의 감찰 조사 결과를 비판하며 윤석열 정부와 각을 세웠다.

그는 지난 29일 페이스북에 "이태원 참사부터 오송 참사까지, 대통령, 총리, 장관, 경찰청장, 지사, 시장 같은 높으신 분들은 책임도, 사과도 없고 아랫사람들, 일선 공무원들에게만 책임을 묻는 나라. 소중한 생명이 희생 당한 인재가 발생해도 높으신 분들은 격노하고 질책만 하고 아무 책임도, 사과도 없는 나라"라고 쓴 뒤 "그런 비겁한 세상에서는 공무원 하기도 참 힘들 것 같다"고 비판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제천단양뉴스(http://www.jdnews.kr/)에 실립니다
#제천단양뉴스 #이보환 #이찬구 #새로운보수당 #김영환이범석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청권 신문에서 25년 정도 근무했습니다. 2020년 12월부터 인터넷신문 '제천단양뉴스'를 운영합니다. 지역의 사랑방 역할을 다짐합니다. 언론-시민사회-의회가 함께 지역자치를 만들어가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3. 3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4. 4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5. 5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