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태풍 피해 예방에 행정력 총동원

김태흠 지사 "인명 피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 다할 것" 지시

등록 2023.08.08 17:22수정 2023.08.08 17:22
0
원고료로 응원
 
a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8일 “태풍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준비를 다해달라”고 지시하고 있다. ⓒ 충남도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8일 열린 태풍 카눈 대비 상황 점검회의에서 "태풍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만반의 준비를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지난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복구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큰 비와 바람이 예상되는 만큼 어느 때보다 강도 높은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기상당국은 제6호 태풍 카눈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충남의 경우 9일 오후 9시부터 11일 새벽까지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기간 예상 강수량은 80∼200㎜, 바람은 초속 20∼30m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a

8일 열린 태풍 카눈 대비 상황 점검회의 모습. ⓒ 충남도

   
이에 따라 도는 △태풍 집중 영향 시간대 외출 자제 등 위험 상황 홍보 △선제적 비상 대응 및 현장 상황 관리 △하천변, 지하차도, 둔치주차장 등 위험 지역 사전 통제 및 주민 대피를 중점 관리 사항으로 정하고, 실행을 준비 중이다.

또 대형 크레인, 간판·첨탑 등 낙하 위험물 고정·제거, 선박·어선 입출항 통제, 양식장 등 수산시설 인양·고정 등 강풍·풍랑·해일 대비 안전 관리도 중점 사항으로 설정해 추진하고 있다.

7일부터는 농축수산, 도로, 하천, 어항, 유원지, 산림, 건축물, 도시가스, 전력, 통신 등 관리 대상 지역·시설에 대한 긴급 점검을 실시 중이다.

앞으로는 기상 예비특보 발령과 함께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한다.


강우·강풍이 예상되는 상황에서는 해안가 저지대와 지하차도, 산사태 위험지구 등에 대한 통제를 실시한다.

회의에서 김태흠 지사는 "재산 피해를 막는 것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인명피해 예방"이라며 "해안가 저지대와 지하차도, 반지하 주택, 산사태 우려 지역 등 인명피해 우려 지역이나 시설에 대해서는 기상특보 예비 단계부터 신속한 사전 통제와 선제적인 주민 대피를 실시해 주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걱정되는 것은 지난번 호우로 제방이 붕괴된 지역"이라며 "배수장 가동을 점검하고, 예찰 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강풍·풍랑·해일 등에 대비한 시설물 안전관리에 총력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충남도 #태풍 #카눈 #김태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2. 2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요양보호사가 일터에서 겪는 일은 당연한 게 아닙니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