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채용 비리' 혐의 경북대 음악학과 교수 7명 검찰 송치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

등록 2023.08.17 22:36수정 2023.08.23 15:56
0
원고료로 응원
교수 채용 비리에 연루돼 경찰의 조사를 받아오던 경북대학교 음악학과 교수들이 무더기로 검찰에 송치됐다.  
대구경찰청 광역수사대반부패·경제범죄수사계는 교수 채용 비리에 연루된 경북대 음악학과 교수 7명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8월 경북대 음악학과 2학기 교수 채용을 진행하던 과정에서 심사위원 9명 중 6명이 A후보자에게 만점 혹은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주고 다른 후보자 2명에게는 최하점에 가까운 점수를 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은 채용 과정에서 평가하는 시험 관련 정보를 특정 지원자에게만 유출한 사실도 함께 드러났다.

음악학과 공채에서 실기, 교수법(레슨), 발전 계획 세 분야를 평가하는데 한 심사위원이 교수법 평가 관련 연주곡이 어떤 곡인지 특정 지원자에게 사전에 알려준 것이다.

함께 송치된 A씨는 이들로부터 교수법 평가와 관련된 연주곡이 어떤 곡인지 미리 알고 채용시험에 지원해 합격했다.

채용 시험에서 극단적인 점수가 나오자 공정성에 대한 의문이 일었고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대학본부는 지난해 8월 경찰에 음악학과 채용 과정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지난 6월 해당 학과 교수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도주나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며 기각했다.


한편 경북대 음악학과 교수 11명 가운데 7명이 형사처벌 위기에 놓이면서 학생들이 학습권을 위협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당시 공채 과정의 문제를 지적했던 한 교수는 "채용 심사 과정에서 특정 지원자에게 최고점을 몰아주고 다른 지원자들에게는 최하점을 몰아준 정황이 보여 심사보고서에서 이 문제를 지적했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 차원에서 수사를 의뢰했으면 조사 결과를 보고 채용해야 되는데 결과를 보기도 전에 문제가 된 A씨를 채용했다. 채용 비리 문제가 반복되는 것은 대학 본부에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경북대학교 #음악학과 #교수 채용 비리 #위계공무집행방해 #공무상비밀누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5. 5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