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부터 부산 시내버스, 지하철 요금 오른다

부산시 "적자 누적 인상 불가피"... 부산공공성연대 "철회해야"

등록 2023.08.18 18:27수정 2023.08.21 11:03
0
원고료로 응원
a

10월부터 인상되는 부산 시내버스 요금. 부산시는 성인 교통카드 기준 기존보다 300원이 더 오른다고 밝혔다. ⓒ 김보성


10월부터 부산시의 대중교통 요금이 일제히 오른다. 시내버스는 350원, 도시철도는 10월과 내년 5월에 각각 150원씩 모두 300원을 인상한다. 부산시는 적자가 가중돼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밝혔으나, 정의당과 시민단체는 "동의할 수 없다"라고 반발했다.

18일 부산시는 물가대책위원회에서 대중교통 요금 인상안이 심의 통과됐다고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인상은 시내버스의 경우 2013년 11월 이후 10년 만, 도시철도는 2017년 5월 이후 6년 만이다.

재정부담 내세운 부산시, 반대하는 지역단체
 
애초 부산시가 제시한 안은 물가대책위를 거치며 내용이 일부 변경됐다. 시내버스 400원, 도시철도 300원 인상안에 대해 위원회는 경제적 여파가 우려되는 만큼 인상 폭과 시기를 조정했다. 시내버스는 기존 안에서 50원을 내리고, 도시철도는 두 차례에 걸쳐 요금을 올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10월 6일부터 시내버스 요금은 성인 교통카드 기준 1550원(현금 1700원), 도시철도 요금은 1450원(1550원)을 받는다. 좌석버스는 2050원(2200원), 심야 일반·좌석버스는 각각 1950원(2100원), 2450원(2600원)으로 변경된다.
 
마을버스 요금은 각 구·군이 결정한다. 시내버스 요금과 같은 수준인 최대 350원 범위에서 조정하되 시내버스·도시철도와 같은 날 인상 금액을 적용한다. 부산~김해 간 경전철 요금 인상은 경상남도 운임조정위 등 김해시의 행정절차를 거쳐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요금 인상의 배경으로 부산시는 재정 부담을 내세웠다. 환승할인제 시행, 인건비 상승, 도시철도 노후화, 시내버스 장거리 노선 증가, 코로나로 대중교통 이용률 감소 등에 따라 적자가 누적되면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란 설명이다.
 
그러나 공공요금 인상과 고유가에 교통요금까지 더해져 시민의 시름은 더 깊어질 전망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이 어린이 요금 무료화, 청소년 요금 동결, 통합할인제(동백패스) 등을 통한 가계 부담 최소화를 강조했지만, 바로 반대 의견이 터져 나왔다.

여러 단체와 야당은 "물가폭등 상황에서 서민의 고통을 가중하고 있다"라고 맞섰다. 부산민중행동(준), 부산공공성연대는 "자고 일어나면 올랐다는 소식이 끊기지 않는다"라며 "생존 벼랑에 내몰린 노동자 서민을 위한 복지 공공성 확대가 아닌 수익자 부담원칙만을 앞세운 요금 인상엔 결코 동의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부산시당도 성명에서 "고물가 시대에 대중교통 요금 인상안을 단호히 거부한다"며 철회를 주장했다. 정의당은 "부산형 대중교통 혁신방안이 실제론 교통요금 인상을 전제한 부산시민 기만 정책이었음을 결국 인정하는 꼴"이라며 "준공영제 문제부터 해결하라"고 꼬집었다.
#부산 시내버스 #도시철도 #대중교통 인상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5. 5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