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아이 살려줘 감사"... 119에 전달된 치킨 재기부한 소방관들

익명의 기부자, 제주 한림119안전센터에 치킨 45마리 선물... "생명보호에 앞장설 것"

등록 2023.08.22 09:57수정 2023.08.22 09:57
0
원고료로 응원
a

지난 18일 서부소방서 한림119안전센터에 전달된 간식꾸러미. ⓒ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

 
제주의 한 수영장에서 의식을 잃었다가 소방관들의 신속한 응급처치를 받고 살아난 5살 어린이의 가족이 소방서에 선물을 기부한 가운데, 이 선물이 다시 취약계층에 전달되면서 '따뜻한 나눔 바이러스' 전파가 지역사회에서 화제다.

21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18일 저녁 익명의 기부자가 서부소방서 한림119안전센터에 치킨 45마리가 들어있는 간식 꾸러미를 전달했다.

소방관들이 간식을 보낸 이를 파악한 결과, 지난 15일 수영장에서 의식을 잃었다가 소방관들의 신속한 응급처치로 소중한 목숨을 구한 A군의 가족이었다.

서부소방서 김태헌 소방위와 이승준 소방교는 피서 차 수영장을 찾았다가 의식을 잃은 어린이를 발견, 신속히 구조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등 응급처치에 나섰다.

이들의 발 빠른 대처 덕에 A군은 곧이어 의식을 되찾을 수 있었고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A군의 가족은 이들에 대한 감사와 소방공무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한림119안전센터에 간식 꾸러미를 보냈다.
 
a

사진 왼쪽부터 서부소방서 김태헌 소방위, 이승준 소방교. ⓒ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

 
서부소방서는 A군 가족에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취약계층을 위한 나눔을 제안했고, 해당 간식은 한림읍 내 아동보육시설을 비롯한 사회복지시설 6개소에 전달됐다.

A군 가족은 "소방관들의 신속한 응급처치 덕분에 기적과 같이 아이가 건강을 찾고 퇴원하게 됐다"며 "소중한 생명을 지켜주신 것과 더불어 감사의 선물이 좋은 곳에 쓰일 수 있도록 도움을 준 제주소방에 감동했다"고 전했다.


김수환 제주소방안전본부장은 "위급한 상황에 처한 생명을 지켜내는 것은 소방공무원들의 사명이자 본능으로, 가장 큰 보람을 느끼는 순간"이라며 "이번에 전달된 소중한 마음을 깊이 간직해 도민 안전을 위해 값진 땀방울을 흘리며 생명보호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제주의소리에도 실렸습니다.
#제주 #소방관 #치킨 #이웃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5. 5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