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핵폐수 방류하면 일본제품 불매" "한국정부도 공범"

환경사회단체들, 24일 일본 핵 오염수 방류 결정되자 일 정부와 한국 정부 성토 기자회견

등록 2023.08.22 18:05수정 2023.08.22 18:05
5
원고료로 응원
a

일본이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를 오는 24일부터 시작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22일 오후 일본방사성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공동행동 회원들이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 방류 철회를 촉구하는 긴급 규탄기자회견을 열었다. ⓒ 권우성

 
일본 정부가 24일부터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시작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환경사회단체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과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를 규탄했고, 사실상 방류를 비호하는 한국 정부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녹색연합은 22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24일로 예정된 핵 오염수 투기에 대해 "국제사회와 해양생태계를 향한 범죄 행위와 다르지 않다"면서 "일본 정부는 더 이상 바다를 핵폐기장으로 만들지 말고, 누구도 불필요한 방사능 피폭에 노출시키지 말라는 요구와 대다수 시민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일사천리로 강행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특히 "일본 정부와 오염수 투기를 용인하고 앞장서 비호해 온 한국 정부 모두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한국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의지를 내던진 채 총선 승리만을 염두에 두고, 적극적으로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의 들러리를 서는 데 앞장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우리는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를 괴담으로 치부하고, 가짜뉴스로 몰아갈 것이 아니라, 후쿠시마 오염수에 반대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엄중히 들을 것을 경고한다"면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는 24일 방류로 끝나지 않는다. 폐로하지 않고, 오염수가 멈추지 않는 한 영원히 계속될 것이다. 특히 기준치 미만이라고 강조하는 방사능일지라도 해양생태계에 퍼진다. 장기 피폭의 위험성과, 생물 농축의 위험성이 우려스럽다.

그뿐만이 아니다. 기후 위기로 인한 수온 상승, 해양 산성화, 해양 쓰레기 등으로 위협받고 있는 우리의 바다에 오염수라는 핵폐기물을 투기하는 행위는 바다에 그 어떤 것도 버려선 안 된다는 윤리와 도덕을 정면으로 무시하는 행위다. 헌법상 보장된 생명권, 환경권, 안전권 등 기본권을 침해하는 행위다.

또한 유엔국제해양법, 런던협정, 원자력 안전 협정의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오염수 투기를 강행하고, 한국 정부는 사실상 찬성하면서 앞으로 무엇으로 인권과 생태계 보호를 말할 것인가."



녹색연합은 "일본 정부는 후안무치한 오염수 해양 투기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면서 "투기하는 일본 정부나 앞장서 용인하는 한국 정부 모두 전 세계인과 바다의 수많은 생명을 향한 중대한 범죄의 공범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광주전남행동은 22일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전세계를 방사능의 공포로 뒤덮어 버릴, 핵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한 일본 기시다 내각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전남행동은 특히 "일본과 주요국가들이 제정하고 협약했던 런던협약은 핵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으로 이젠 사문화 되어버릴 수 밖에 없다"면서 "60년이 될지 수백년이 될지 모를 핵오염수 해양방류로 인류는 기후위기 뿐만 아니라, 방사능 오염의 위험과 우려 속에서 생활해야 한다. 인류역사상 과학기술이 가장 발달한 시대에 과학적 주장이 철저히 외면되었고, 경제적 이득과 암울한 국제정치 논리가 전 세계인의 안전을 뒤집어 버리게 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남행동은 이어 "일본 기시다 내각은 핵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취소하고, 방사능이 반감될 때까지 육지에 보관하라"고 촉구하면서 "윤석열 정부는 국민의 세금으로 일본 핵오염수 옹호하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며, 일본을 국제해양재판소 제소하고, 전국의 지자체 장들은 정부가 제소에 나설 수 있도록 적극 건의하라"고 요청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와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도 22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방류일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이날 낭독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핵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일본 국내는 물론이고 국제사회의 반대의사를 무시하고 결국 태평양을 핵쓰레기장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라면서 "후쿠시마 원전오염수를 태평양에 버리는 행위는 인류공동의 자산이자 미래인바다를 핵쓰레기장으로 만드는 것으로 과거 핵실험의 잘못을 반복하는 범죄행위"라고 성토했다.

이들은 또 "우리는 일본정부가 기어이 후쿠시마 핵폐수를 바다로 방류하면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전개하겠다"면서 "특히 일본맥주 불매운동을 집중적으로 전개해 환경을 오염시키고 바다를 핵쓰레기장으로 만드는 범죄행위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주장했다.
   
#원전오염수 #핵오염수 #후쿠시마
댓글5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환경과 사람에 관심이 많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3. 3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4. 4 영화 '파묘'보다 더 기겁할만한 일제의 만행들
  5. 5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