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대전은 위험성 높은 지역, 국민 위해서라도 탈핵해야"

8개 단체, 대전탈핵공동행동 발족... 핵 없는 세상 위해 행동하고 나가야 할 때

등록 2023.09.05 15:12수정 2023.09.05 15:12
0
원고료로 응원
a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모습 ⓒ 이경호



대전환경운동연합외 7개 단체(대전충남녹색연합, 천주교대전교구생태환경위원회, 대전YWCA, 대전탈핵희망, 대전녹색당, 정의당대전시당, 진보당대전시당)는 5일 국민의힘 대전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탈핵공동행동 발족을 선언했다.

탈핵공동행동은 "후쿠시마 핵오염수 방류를 기점으로 대부분의 국민은 방사능 공포를 직접적인 개인의 문제로 인식하기 시작했다"며 "핵은 미래가 될 수가 없음을 우리는 여러 사고를 통해 경험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핵 마피아들의 거짓 선동과 안전 기준치 등을 내세워 우리의 판단을 혼란케 만들고, 현재도, 핵 쓰레기를 바다에 버리겠다는 논리도 안전하다는 수치를 내세우고 있다"며 경고했다.

조성철 탈핵희망 공동대표는 "핵 사고는 인간이 감당할 수준의 위험이 아니다. 우리나라 역시 언제든 핵폭발사고가 일어날 수 있고 국제적으로 민폐국가가 될 수 있다"며 진정 탈핵의 길로 가야한다고 선언했다.

조 공동대표는 "안전한 사회를 위해 탈핵은 우리의 선택이 아니라 필수조건일 수밖에 없고 원전신화는 이미 3번의 폭발사고로 무너졌다"며 "크고 작은 사고들은 더 큰 사고를 일으킬 징조다. 우리에게 경고하고 있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정은희 정의당 대전시당 사무처장은 "후쿠시마 오염수 배출 사태에서 볼 수 있듯이 핵은 인간이 책임질 수 있는 물질이 아니며, 우리나라 어디도 핵으로부터 안전한 지역은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대전은 대전원자력연구원, 핵연료주식회사, 원자력안전기술원 등 핵클러스터를 이루고 있어 핵발전소 인근과 같은 위험성이 높은 지역"이라며 핵안전성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고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설명하면서, 탈핵의 길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오현화 대전녹색당 운영위원장은 안전한 사회를 요구하는 시민을 겁박하는 정부의 문제를 꼬집으며, 원자력신화를 떠받는 일을 중단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미래세대를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찬핵이 아니라 탈핵이며, 안전한 사회의 기본을 만들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탈핵공동행동은 "현재 대전의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핵연료주식회사의 다양한 사고와 상당히 많은 중저준위폐기물 보관하는 현장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뿐만 아니라 민간감시까지 다양한 활동을 준비해야 한다"며 세계와 전국적인 탈핵운동의 방향과 상황을 대전시민들과 함께 공유하고, 대전의 상황을 알리기 위해 연대 할 것을 선언했다.

또 라돈과 안전한 먹거리등 생활방사능 문제도 허투루 다루지 않을 것이며, 대전탈핵공동행동의 발족을 통해 대전에서의 탈핵을 위한 범시민적인 흐름을 만들어갈 것을 예고했다.
#탈핵공동행동 #탈핵 #대전탈핵공동행동 #대전환경운동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날로 파괴되어지는 강산을 보며 눈물만 흘리고 계시지 않으신가요? 자연을 위한 활동이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 대전환경운동연합 회원이 되시면 함께 눈물을 흘리고 치유 받을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하기! https://online.mrm.or.kr/FZeRvcn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석열 검찰, 70억 현금저수지 조성...한동훈, 얼마나 받았나
  3. 3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4. 4 쫓겨난 카이스트 졸업생 "안경 날아가고, 감금...친구들, '고맙다' 응원"
  5. 5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