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농성 34일째 서브원지회 "끝까지 하겠다"

화섬식품노조 대전충북지부 결의대회... "승리할 때까지 역량 집중할 것"

등록 2023.09.19 17:18수정 2023.09.19 17:18
0
원고료로 응원
a

'서브원자본 규탄! 노조탄압 분쇄! 화섬식품노조 대전충북지부 결의대회'에서 발언하는 이영섭 화섬식품노조 대전충북지부장 ⓒ 이재준

 
'노조파괴 중단'을 요구하며 34일째 노숙농성 중인 서브원노조를 지원하기 위한 집회가 진행됐다.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화섬식품노조) 대전충북지부는 18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 서브원 본사 앞에서 '서브원자본 규탄! 노조탄압 분쇄! 화섬식품노조 대전충북지부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이날은 예병기 서브원지회장이 노숙농성을 시작한 지 34일째가 되는 날이다.

예 지회장은 ▲교섭 과정에서 회사 태도 ▲임금·복지 등 회사 일방 발표 ▲비조합원과 조합원의 임금 분리 인상 등을 근거로 서브원이 노조파괴를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180여 명이던 서브원지회 조합원은 현재 100명도 채 남지 않았다(관련기사 : '노조파괴 중단' 요구하며 노숙농성 중인 서브원노조)

결의대회에서 예 지회장은 "(얼마 전 회사가) 회사는 노조를 탄압한 적이 없는데, 자꾸 그렇게 떠들면 참을 수 없다고 했다. (회사에게) 참지 말라고 했다. 고소·고발하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몸 아픈 사람이 노숙농성을 하는데, 사장이란 사람이 얼굴 한 번 비치지도 않고 있다. 죽어도 여기서 죽고, 살아도 여기서 살겠다"고 말했다.

박희은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지회장 동지는 이곳에서 저 본사를 바라보며 어떤 고민을 하고 있을까 (생각해봤다) 비가 오나, 바람이 부나, 땡볕이나, 오직 한마음으로 이 투쟁 어떻게 하면 이길 수 있을까 고민하고 계실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서브원은) 시간이 지나면 조합원들이 한 명씩 빠져서 노조 문 닫을 거라 생각하겠지만, 호락호락 당하지 않을 것임을 보여주자"고 말했다.
 
a

노숙농성 일주일째 되던, 비 내린 뒤의 농성장 모습. 예병기 서브원지회장은 중앙의 의자에 앉아 노숙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 이재준


김선혁 민주노총 대전충북본부장은 "(회사는) 노조와 교섭하지 않고 복지와 임금을 지급했다. 왜 그렇게 했을까? 노조 무력화시키려고 했을 것"이라며 "아무런 힘이 없고 능력이 없는 노조로 만들기 위해 사측이 선수 친 것 아니겠냐"라고 말하며 대전충북지부의 릴레이 노숙에 이어지는 대전충북본부의 투쟁을 제안했다.

이영섭 대전충북지부장은 "(지금까지) 예병기 지회장과 간부들이 해온 싸움이라면, 지부는 오늘이 첫날, 1일차"라며 "지회가 승리할 때까지 지부가 가진 역량을 투여해서 집중할 것"이라 밝혔다.

박영준 수도권지부장도 "노동자들을 길거리로 나앉게 만드는 걸 바꾸기 위해 투쟁해야 한다. 끝까지 수도권지부도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충북지부 소속 지회장 십수명도 투쟁발언을 했고, 일부는 투쟁기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김장열 태경BK지회장은 "아직 판 키우지도 않았다. 이제 막 출발하려는데 판을 키웠다고 하는가"라고 일갈했고, 윤재득 팜스토리지회장은 "비가 오는데 비를 맞는 지회장 동지를 보면서 마음이 찢어졌다. 승리할 때까지 팜스토리지회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사영석 LX하우시스청주지회장은 "청주에서 고속버스 대절해서 달려왔다. 길이 많이 막혔다. 점심도 굶었다. 잠시나마 배고팠다. 그러나 현장에 와서는 배고픔을 잊었다. 지난번 방문했을 땐 한여름이었는데 계절이 바뀐 것 같다. 다음 화섬식품노조가 왔을 때는 투쟁이 바뀔 것"이라 경고했다.
 
a

서브원자본 규탄! 노조탄압 분쇄! 화섬식품노조 대전충북지부 결의대회 ⓒ 이재준

   
a

노숙농성 34일째 예병기 서브원지회장 ⓒ 이재준

 
덧붙이는 글 <노동과세계>에 중복송고 했습니다.
#서브원 #노조탄압 #노숙농성 #화섬식품노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정치가 밥 먹여준다'고 생각합니다 / 더불어 함께 사는 세상을 꿈꿉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3. 3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4. 4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5. 5 여론의 반발에 밀려 대통령이 물러섰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