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솔로몬군도 "일본 오염수 방류에 경악... 즉각 중단해야"

유엔 총회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안전하면 일본에 보관해야"

등록 2023.09.23 12:06수정 2023.09.23 12:06
5
원고료로 응원
a

마나세 소가바레 솔로몬군도 총리의 유엔 총회 연설을 보도하는 AFP통신 ⓒ AFP

 
마나세 소가바레 솔로몬군도 총리가 유엔 총회 연설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제1원자력 오염수 해양 방류를 강하게 비난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각) 소가바레 총리는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서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겠다는 일본의 결정에 경악했다(appalled)"라고 말했다.

그는 오염수를 '핵 폐수'(nuclear wastewater)라고 지칭하면서 "만약 안전하다는 일본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일본에 보관하면 된다"라며 "바다에 방류한다는 것은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평가 보고서는 완전한 결론이 나지 않았고, 과학적 자료는 불충분하고 불완전하며 편향적인 데도 이러한 우려가 무시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염수 해양 방류는 국경을 초월하고 세대 간에 걸쳐 영향을 미치며, 전 세계의 신뢰와 연대에 대한 공격"이라며 "일본은 방류를 즉각 중단하고 다른 선택지를 찾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신뢰를 재건하고 국제사회의 연대를 다시 재점화하려면 생명선인 바다를 보호하는데 솔직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소가바레 총리는 일본이 오염수 해양 방류를 시작하기 전에도 오염수가 태평양 섬나라들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강력한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일본은 지난달 24일부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시작해 이달 11일까지 1차 방류를 진행했고, 이달 말에 2차 방류를 시작할 예정이다. 
#후쿠시마 오염수 #솔로몬군도 #일본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3. 3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영화 '파묘'보다 더 기겁할만한 일제의 만행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