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강서 "방사능 안전급식 조례 강화 촉구"

강서구청에 구민 3692명 서명 제출... 강서구 보건소 담당자 "내년엔 조례 취지 부응 노력"

등록 2023.09.27 15:58수정 2023.09.27 15:58
0
원고료로 응원
a

이미선 진보당 서울시당 강서양천지역위원장 강서구청에 방사능 안전급식 조례 서명을 제출하고 있는 이미선 강서양천지역위원장 ⓒ 이수호


진보당 서울시당 강서양천지역위원회(위원장 이미선)가 방사능 안전급식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3692명의 강서구민 서명을 강서구청에 제출했다.
  
앞서 강서구는 작년 5700여 명의 주민 발의로 '방사능 안전급식 조례'를 제정했다. 이는 강서구 최초의 주민 발안 조례였으며, 현재 권혜인 진보당 강서구청장 후보가 대표발의자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그러나 강서구의회는 조례 적용 대상을 초중고교를 뺀 채 '어린이집'으로만 한정했고, 올해 예산조차 편성하지 않다가 주민 항의가 빗발치자 7월 들어서야 겨우 1550만 원 '쥐꼬리' 예산을 추경했다.
   
a

방사능안전급식 즉각 실시를 외치는 진보당 방사능안전급식조례를 알리기 위해 거리에 나온 진보당 당원들 ⓒ 이수호

 
진보당 서울시당 이미선 강서양천지역위원장은 "아이들 밥상만큼은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해야 한다는 주민들의 염원이 만들어낸 조례"라며, "윤석열 정부가 일본 핵오염수 투기에 손놓고 있으면, 지자체가 나서서 안정장치를 마련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행 조례부터 철저히 집행하고, 구청과 구의회는 조례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모든 어린이집 식재료의 방사능 검사 실시, ▲방사능 안전급식 조례 대상을 유치원과 초중고로 확대, ▲방사능 안전급식 예산 대폭 확대 등을 제안했다.
  
이에 강서구청 보건소 담당자는 "주민들이 만든 조례인 만큼 그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검사건수와 대상을 늘리고, 조례 취지에 부응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진보당 지방의원단은 지난 18일 광주 북구의회, 19일 광주 서구의회 등에서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 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하여 채택했다. 진보당은 소속 지방의원이 있는 지역부터 방사능 안전급식 조례 제‧개정을 추진하는 등 일본 핵오염수 투기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방사능안전급식 #안전급식조례 #조례제정 #방사능 #급식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5. 5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