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매번 나오는 병역 면제 논란, '아미'는 이렇게 봅니다

예술·체육요원은 되고 대중예술인은 안 되는 법안... 과연 이번에는 제대로 될까요

등록 2023.10.16 21:48수정 2023.10.16 21:48
4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아시안게임에 별 관심이 없었다. 아니 사실은 하는 줄도 몰랐다. 국제대회가 열렸는데 이렇게 '붐업'이 안 될 수가 있나 싶게, 내 주변에선 아시안게임 이야기를 하는 사람도 없었다.


코로나 이후로 우리 회사는 재택 근무를 기본으로 하고 있어서, 내가 관심 없는 주제를 동료들에게 들을 일도 줄어들다보니 그렇게 되었다. 이런저런 종목에서 금메달 소식이 들려올 때에야 코로나로 인해 2022년에 열려야 했던 아시안게임이 연기되어 홀수해인 올해 개최된다는 기억 조각들이 맞춰졌다.

그러다 야구, 축구, e-스포츠에서 금메달을 딴 선수들이 모두 병역특례를 받게 되었다는 소식에 이르러서야 아미(BTS 공식 팬클럽 명칭)인 나에게 아시안게임의 의미가 성큼 다가왔다. 

기준 불분명한 뜨거운 감자, 병역 특례 
 
a

방탄소년단. 사진은 공식홈페이지 화면갈무리(https://ibighit.com/bts/kor/profile/). ⓒ ibighit.com

 
<병무청 국감마다 소환되는 BTS?… '아시안게임 병역특혜' 도마에> (한국일보 10.13 보도), <"페이커는 되고 BTS는 안 돼?" 다시 불붙은 금메달 병역면제 논란> (아시아경제 10.9 보도) 같은 제목의 기사들도 '이때다' 하고 쏟아져 나왔다.

종합하면, 이번에 병역 면제를 받게 된 선수들은 모두 체육요원의 기준을 충족했으니 규정대로 병역 면제를 받게 된다. e-스포츠가 아시안게임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었으니 이번에 우승한 선수들은 면제를 받는 게 당연하다.

미래의 언젠가 e-스포츠가 정식종목에서 제외되는 일이 생긴다고 가정한다면, 그 시대 e-스포츠로 땀 흘린 선수들이 설령 지금 2023년의 우승팀 선수들 면면보다 우수하다고 해도 면제를 받지 못하는 것이 당연한 것처럼. 병역 면제는 당시의 법이 정하는 기준을 충족했느냐 못했느냐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방탄소년단과 같은 대중예술인들의 경우 특례를 받을 수 있는 기준 자체가 없었다는 것이다. 법에는 예술요원 아니면 체육요원밖에 없어서, 여기에 대중문화예술인들에 대한 병역특례에 대한 규정이 없다. 이것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병역법 개정안을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등이 발의했지만 아직 국회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계류 중이다.

예술·체육요원 편입 및 관리규정에 따르면 "예술·체육요원"이란, 예술·체육 분야의 특기를 가진 사람으로서 법 제33조의7(예술·체육요원의 편입)에 따라 보충역에 편입되어 문화창달과 국위선양을 위한 예술·체육 분야의 업무에 복무하는 사람을 말한다.

법의 취지에 따라 생각하면, BTS가 아니면 누가 면제를 받아? 싶지만 그만큼 반대의 목소리도 크고 쟁점도 많다. 그래서 누구도 이 뜨거운 감자를 손에 쥐고 껍질을 벗겨 속살을 드러내지 못했다(한편 지난해 4월, 문화창달과 국위선양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를 놓고 누가 가장 먼저 떠오르는지를 물은 '디스패치'의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전체 응답자 중 64%가 BTS를 꼽았다고 한다. 주관식으로 답하는 문항이었음에도 불구하고 64%나 되는 많은 사람들이 BTS를 떠올렸다는 얘기다).

방탄소년단 노래 덕에 바뀐, 돈으로 만들어낼 수 없고 돈으로 환산할 수도 없는 한국과 한국인, 한국어에 대한 전세계 인식의 변화. 그러나 그건 차치하고서라도,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연구기관 한국관광문화원 측은 방탄소년단이 콘서트를 1회 개최하면 최소 6197억에서 최대 1조 2207억 원의 파급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2022년 4월 20일 보도자료 '포스트 코로나 시기의 BTS 국내 콘서트 경제적 파급효과' 참고).

멤버 진의 첫 입대를 앞두고 외국 언론들은 공연으로 인한 수익이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언급하며 '한국은 그걸 진짜 포기할 건가?'라고 의아해하는 기사를 쏟아내기도 했다. 연예 리포터인 Tiffany Vogt은 본인 트위터(현 X)에 "아티스트들은 책상 뒤에 앉아 있거나 총을 드는 것보다 그들의 커리어를 수행할 때 나라를 위해 더 좋은 성과를 낸다"고 했다.

누덕누덕해지고 시대에 뒤떨어진 대체복무에 대한 규정을 바로잡을 수 있는 기회의 문이 BTS의 군입대를 앞두고 우리에게 열렸지만, 한국 사회는 그 기회를 잡지 못했다. 아시안 게임 병역 면제 논란을 계기로 병무청에서 태스크포스를 만들어서 대응을 하겠다는데, 이전 경험에 비춰볼 때 사실 별 기대는 들지 않는다. 오히려 '방탄도 이미 갔는데 누가 면제를 받아? 그게 형평에 맞아?'라는 이야기가 나오지 않을까?

어쨌거나 BTS 멤버들은 군복무를 위해 잠깐 그룹 활동을 멈추고 챕터2를 선언했다. 2022년 10월에 있었던 2030부산엑스포유치기원 콘서트 후 첫 번째로 맏형인 진이 입영연기를 취소하고 입대를 했다. 그 후로 제이홉과 슈가가 차례로 입대를 해서, 현재 세 명의 멤버가 군복무 중이다.

스프를 포크로 맛있게 먹기
  
a

슈가의 개인 콘서트날 휴가를 맞춰 참석한 현재 복무중인 멤버들. ⓒ BTS Jin(인스타그림 갈무리)

 
챕터2에도 이들은 여전히 바쁘다. 멤버들이 그간 그룹 활동이 너무 바쁠 땐 하지 못했던 것들, 아쉬웠던 점들을 하나하나 보완해나가며 활발히 솔로 활동을 하고 있어서 그렇다.

와중에 현역 복무중인 멤버들이 특급전사를 따고 조기진급을 하는 것을 보며 '역시 우리 멤버들은 군생활도 열심히 하는군, 어딜 가서 뭘 하든 열심히 하고 잘 할 사람들'이라는 생각에 혼자 뿌듯해하기도 한다.

법은 언제나 현실을 제때 반영하지 못해왔다. 이게 말이 되냐며 부정적인 것에 귀기울이기엔, 인생은 짧고 내 에너지는 소중하다. 팬 커뮤니티 플랫폼인 '위버스'의 라이브에서 지난 8월 갓 고등학교를 졸업한 한 아미가 조언을 부탁하니 리더 RM이 이런 말을 했다.  

'인생은 스프고, 나는 포크예요.'

인생이라는 스프를 맛있게 먹으려면 숟가락이 필요한데 나는 포크로 생겨 먹었다. 포크로 떠먹는 스프는 어떤가. 생각만큼 푹푹 떠서 입 안에 넣을 수는 없지만 그 뾰족한 삼지창 사이로 맛보는 따뜻한 스프. 감질나지만 소중할 것이다.

누군가는 내가 손에 쥔 것이 고작 포크라는 것에 분노하느라 시간을 다 보낼 수도 있지만, 방탄과 아미는 '포크로 떠먹는 인생'이라는 스프의 맛을 감사히 음미하는 쪽을 선택한 것이라고 이 일개 아미는 생각한다.

방탄소년단은 2025년 완전체로 돌아오려고 멤버도 소속사도 노력하고 기대하고 있다고 한다. 나도 준비를 게을리할 수 없다. 내후년에 모든 멤버들이 돌아오면 아마 빠른 시일 내에 앨범을 내고 월드 투어를 할 것이다. 덕질에는 언제나 재력과 체력이 필요한 법.
  
운동하고 돈 모으고... 챕터2를 준비하다
 
a

해외투어를 준비하는 적금 ⓒ 최혜선

 
멤버들이 입대하는 날마다 6개월짜리 적금을 개설해 입금하기 시작했다. 일반적인 입대기간은 18개월이니, 한 멤버당 6개월짜리 적금을 총 3번 돌리면 제대를 한다는 뜻이다. 1000원부터 시작해서 매주 같은 요일에 1000원씩 적금액을 늘려가면, 그게 26주 후에는 35만1000원이 된다. 한 멤버당 세 번이면 105만 3000원. 그렇게 7명 멤버면 총합 700만 원이 넘는 해외투어 자금이 준비될 것이다.

'방탄 완전체'가 되는 그날을 기다리며, 요즘 나는 주 3회 운동을 빼먹지 않는다. 스탠딩 세 시간 공연을 너끈히 견딜 수 있는 근육을 장착한 몸을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에게는 주저앉아 있을 시간이 없다. 그리고 아미의 공식(?) 입장은 2018년 첫 논란이 일었을 때부터 변함이 없다. 아래 문장은 팬들 사이에선 유명한 글귀다. 

"다녀와야 할 곳이면 다녀오면 되고, 우린 그동안 기다리면 된다."
덧붙이는 글 제 블로그나 브런치에 게재될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병역특례 #아미
댓글4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읽고 쓰고 만드는 삶을 지향합니다. https://brunch.co.kr/@swordni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