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경북대 교수 채용 비리는 적폐 중 적폐" 질타 쏟아진 교육위 국감

의대 정원 확대 관련 경북대병원장·강원대병원장 "인력 충원 필요"

등록 2023.10.17 14:39수정 2023.10.17 14:46
2
원고료로 응원
a

17일 경북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 국정감사에서는 경북대 교수 채용 비리 등이 도마에 올랐다. ⓒ 조정훈

 
경북대학교에서 17일 오전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교수 채용 비리 등경북대와 관련된 사안이 도마 위에 올랐다.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부산 부산진구갑)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국악학과 교수 채용비리 질문을 드렸는데 올해에는 음악학과에서 채용비리에 연루된 사람이 7명이나 수사받고 있다"며 "국문학과, 사학과에서 검찰 기소 및 사건화된 사항을 포함하면 61건이나 된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총장이 그런 것을 근절하기 위한 어떤 조치를 취했다라고 하면 이런 일이 있을 수 있겠는가"라며 "제대로 관리를 안하지 않았나라는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같은 당 조경태 의원(부산 사하구을)은 "우리 사회에서 가장 파렴치하고 적폐라고 하는 것 중에 하나가 입시 비리와 채용 비리"라며 "학교에서 벌어지고 있는 교수 채용 비리는 적폐 중의 적폐로 그 수장은 물러나야 한다"고 질타했다.

조 의원은 "경북대는 지방 거점 국립대학교 중에서 직위 해제된 교수 수가 1위로 가장 많다"며 "경북대가 자체 감사를 한 것을 보면 경고·주의·시정·통보 등 솜방망이 처벌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북대와 관련해 전체적으로 교육부 감사를 요청한다"며 "경북대의 반복적인 채용 비리, 각종 비리에 연루되고 구속되는 사슬을 끊기 위해서 의원들도 같이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원화 경북대 총장은 "국민들에게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80건 내용 대부분이 학교 밖에서 일어난 일로 경북대학교가 책임질 일들이 있다면 책임질 각오가 되어 있다"고 머리를 숙였다.


"의대 정원 확대... 100% 필요"

이날 국감에서는 의대 정원 확대 관련 질의응답도 있었다. 이태규 국민의힘 의원(비례대표)이 "의료인력 확충이 시급한 현안"이라며 양동헌 경북대병원장과 남우동 강원대병원장에게 묻자 이들은 의대 정원 확대에 긍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남우동 강원대병원장은 "지금 확대해도 현장에 배출되는 시기는 앞으로 10년 후"라며 "경험과 소신에 비춰 의료인력 확충은 100% 필요하고 시급하다. 규모와 시기는 여러 의견이 거론되지만 합의를 통해 잘 확정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동헌 경북대병원장은 "지역 필수 의료와 중점 의료를 커버하기 위해서는 많은 인력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한다"며 "적정 규모의 인력 충원이 필요하다. 다만 의대 정원을 늘렸을 때 인문계라든가 다른 대학에 입학하는 학생들에 대한 지원, 이런 여러 가지 복합적인 것들을 감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 인력만이 문제가 아니고 다양한 제도라든가 의료 지원에 대한 문제도 같이 따라가야 필수 의료에 대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사후 의료 제도에 관련된 시설, 장비에 대한 투자, 연구 인력에 대한 투자 등이 복합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육위 국감 #경북대학교 #교수 채용 비리 #의대 정원 확대 #국정감사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5. 5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