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다 좋은데 이건..." 춘천 외국인 유학생들이 꼽은 하나의 단점

[외국인 유학생에게 듣는 춘천생활] 자연환경 좋고 볼거리 많지만 교통편 열악해

등록 2023.10.23 16:06수정 2023.11.13 10:12
0
춘천시 9월 통계 기준 인구 29만 1285명 중 1.5%에 해당되는 4279명의 외국인이 우리와 함께 일상 및 생활을 공유하며 살아가고 있다. 이중 외국인 유학생 비율은 18.4%(대학알리미 2022년 기준)로 788명의 학생이 춘천에서 대학을 다니며 공부하고 있다. 춘천에서 살아가는 외국인 유학생들은 어떻게 생활하고, 이들이 바라본 춘천은 어떤 모습인지 미얀마에서 온 마샨디쪄(MYA SANDI KYAW) 대학생기자가 확인해봤다. [기자말]
한림대에서 공부하는 외국인 리나(가명)씨는 처음 강원도 춘천에 오고 지하철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됐을 때 놀랐다. 시내버스는 존재하지만 지하철이 없어서 익숙하지 않은 상황이 발생했고, 노선을 잘 몰라서 놀러 갈 때 마다 힘들었다. 춘천은 예쁜 곳도 많고 주말에 많은 사람들이 놀러오지만 차가 없는 외국인들에게는 춘천 안의 다양한 장소에 가보기도 힘들고 어렵다.

예를 들자면 구봉산 산토리니 같은 카페다. 버스타고 가기 힘들고, 택시로 다니면 많은 비용이 들어 자주 방문하기 어렵다. 그래도 워낙 유명하고 전망이 좋아 가끔 가게 된다.

외국인 유학생 입장에서 춘천의 추천 명소는 소양강댐이다. 춘천에서 살아간다면 가봐야 하는 곳이라고 생각하는데, 그 이유는 소양강댐도 보고 닭갈비도 먹고 유명한 카페에서 디저트를 먹으며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다른 장소로 삼악산 호수케이블카를 선택했다. 비싸지만, 케이블카를 타고 좋은 정치를 볼 수 있어 나름 괜찮았다.
 
a

삼악산 케이블카 관람 모습 ⓒ 한림미디어랩

  
그는 보통 외국에 나가면 문화도 다르고 먹는 음식도 달라 힘들다는 의견이 많지만 그런 어려움이 없어 다행이었다. 마라탕이 유행하기도 했고 크게 먹는 게 불편하지 않아 괜찮다.

춘천에서 살아가면서 교통이 좀 힘들지만 이에 맞춰 가능한 다양한 장소에 방문하며 즐거움을 느끼고 만족하면서 살아간다는 그의 이야기. 춘천의 주요 명소들을 연결하는 '방안'에 대한 고민이 필요함을 알 수 있었다.

사계절 모두 좋은 남이섬, 스트레스가 풀리는 청평사
 
a

청평사에 방문한 린다씨 ⓒ Lynda Dayan Garces Bohada

 
콜롬비아에서 온 린다(Lynda Dayan Garces Bohada, 27)씨는 현재 강원대학교 대학원에 재학 중이다. 한국에 살아가면서 느끼는 불편함은 '소통'이다. 친구를 사귀기 어려운 부분도 있지만, 병원을 가거나 인터넷을 통해 접수해야 할 때 혼자 처리하면서 힘들었다. 이 때 친한 한국 친구의 중요성을 크게 느꼈다.

그리고 춘천에서 느낀 어려움은 생활비였다. 서울처럼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 것은 아니지만 교통이 불편해 택시비를 많이 쓰는 상황이다. 간단한 아르바이트도 구하기 어려워 외국인 친구들끼리 서로 연결해주며 돕고 있다.

린다씨는 추석이나 설날 같은 명절을 비롯한 특별한 날에 콜롬비아 친구들끼리 모여 축제를 즐기며 지낸다. 린다씨의 말에 따르면 한국의 라틴 커뮤니티가 나름 큰 편이고, 그래서 국내에서 지내는 친구들과 연락해 모임을 잡아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다.
 
a

소양강댐에 방문한 린다씨 ⓒ Lynda Dayan Garces Bohada

 
춘천에는 음식점도 많고 놀러가기 좋은 유명한 장소들이 많지만, 그는 춘천에 온 외국인들이 가보면 좋은 장소로 남이섬과 청평사를 선정했다. 특히 남이섬의 경우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 모두 아름다워 강력히 추천했다.


"청평사는 한국의 문화를 볼 수 있어 좋고 스트레스를 풀고 싶을 때 방문하면 마음이 편해져 좋고, 소양강댐에서 닭갈비 먹고 구경도 한 후 청평사까지 갔다오면 좋을 것 같아요. 물론 춘천에서는 차가 있어야 가기가 편안합니다."

공지천에서 자전거도 타고 산책도
 
a

하리씨가 찍은 공지천 ⓒ Lkharimaa

 
강원대학교에서 국어국문학과를 전공한 몽골 사람 하리(Lkharimaa, 27)씨는 춘천에서 살아가는 데 있어 만족을 느낀다고 한다. 자연을 사랑하는 하리씨는 친구들과 피크닉을 하기 위해 춘천 공지천 자주 방문한다. 매일 저녁 자전거를 타고 춘천역 근처 레고랜드 쪽을 가보거나 산책을 하는 것도 그에겐 행복이다.

이외에도 춘천에서 유명한 남이섬에 가봤는데 추석이나 명절 때 가보니 외국인과 한국인이 참 많았었다고 한다. 하리씨가 제시한 춘천의 매력은 닭갈비와 막국수다. 돼지고기를 안 먹는 외국인들도 편하게 즐길 수 있고, 닭갈비막국수 축제 때도 주변 몽골친구들을 모아 재밌게 놀았던 추억이 있다.

다른 국가에서 온 외국인 친구의 경우, 국제교류처 행사를 통해 만나기도 하고 기숙사에서 만나 사귀게 된다. 그러나 이들과 함께 식사를 하기 위해 찾아봤더니 생각보다 외국 음식점이 많았다고 한다.

한국인들에게 소개하고 싶은 몽골 음식점은 춘천에 없지만 유학생들이 자주 가는 외국 음식점으로는 강원대 후분에 위치한 우즈베키스탄 빵집 'Assorty(아써르티)'와 태국 음식점 '엄마뷔페'를 추천했다.
 
a

친구들과 공지천에 방문해 피크닉을 하는 모습 ⓒ Lkharimaa

 
하리씨가 조금 힘든 점은 춘천에 사는 몽골 친구가 많이 없다는 것이다. 그래도 친구들이 춘천에 놀러오면 함께 소양강댐과 구봉산을 많이 간다. 그에게 춘천은 구경하기 좋고 힐링하는 것도 좋은 도시다. 물론 하리씨도 "차가 있으면 더 좋을텐데"라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춘천에 사는 외국인 유학생들은 공통적으로 '교통'에 아쉬움을 표현했다. 소양강댐과 구봉산, 남이섬 같은 주요 명소들에 만족을 표하기도 했고 닭갈비, 막국수를 비롯한 음식을 즐기기도 했고 먹는 문제는 크게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이들이 공통적으로 지적한 것은 '교통'의 불편함. 춘천의 주요 명소들을 연결하는 '방안'에 대한 고민이 필요함을 알 수 있었다.
덧붙이는 글 마샨디쪄(MYA SANDI KYAW) 대학생기자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는 한림대학교 미디어스쿨 대학생기자가 취재한 것으로, 스쿨 뉴스플랫폼 한림미디어랩 The H(www.hallymmedialab.com)에도 게재됩니다.
#춘천시 #유학생 #외국인유학생
댓글

The H는 한림대 미디어스쿨 <한림미디어랩>의 뉴스룸입니다.학생기자들의 취재 기사가 기자 출신 교수들의 데스킹을 거쳐 출고됩니다. 자체 사이트(http://www.hallymmedialab.com)에서 새로운 '미디어 패러다임'을 실험하는 대학생 기자들의 신선한 "지향"을 만나실 것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3. 3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4. 4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5. 5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