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장 "김포를 서울에 편입? 차라리 서울민국으로 가라"

"오로지 총선용으로 지방분권과 지방자치 말살... 서울공화국 만들겠다는 의도"

등록 2023.11.02 09:37수정 2023.11.02 09:37
2
원고료로 응원
a

최대호 안양시장. ⓒ 최대호 페이스북.

 
최근 국민의힘이 김포시를 비롯한 서울 인접 경기도 도시들을 서울시로 편입하자는 주장을 펼치는 것에 대해 최대호 안양시장이 "지역 균형 발전에 역행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최대호 시장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기도 서울 인접 도시 서울 편입 확대 고려? 차라리 서울민국으로 가자"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의힘 주장대로라면 서울과 경계를 둔 경기도 지방정부는 모두 서울 편입이 불가피하다는 해석으로 받아들여진다"며 "오로지 총선용으로 지방분권과 지방자치를 말살하고 '서울공화국'을 만들겠다는 의도가 아닌가 반문하고 싶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당의 인접 도시 서울 편입론은 부동산 가격 상승을 기대하는 유권자들의 심리를 교묘하게 이용하려는 지방 소멸 전략으로 지방정부의 기능과 역할을 강화하는 지역 주도 균형 발전의 시대에 역행하는 발상이 아닐 수 없다"고 힐난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로컬라이프'(www.locallife.news) 와 '세무뉴스'(www.taxnews.kr)에도 실립니다.
#최대호 #안양시장 #안양시 #김포시서울편입 #지역균형발전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세금·조세·세무와 관련한 모든 것의 진실을 담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석열 검찰, 70억 현금저수지 조성...한동훈, 얼마나 받았나
  3. 3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4. 4 쫓겨난 카이스트 졸업생 "안경 날아가고, 감금...친구들, '고맙다' 응원"
  5. 5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