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너빌리티,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 용기 사업 수주

국산 기술로 캐스크 사업 벌여 ... 140여개 원전 중소 협력사와 함께 수행

등록 2023.11.02 10:46수정 2023.11.02 10:46
0
원고료로 응원
a

두산에너빌리티, 미국 스리마일섬 원전용 캐스크 제작 공정 ⓒ 두산에너빌리티

 
경남 창원에 본사를 두고 있는 두산에너빌리티(대표이사사장 정연인)가 국산화한 기술로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하는 용기인 캐스크(Cask) 사업을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두산에너빌리티와 한국수력원자력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스템 종합설계용역 계약을 체결한 것이다.

이 회사는 국제경쟁입찰을 거쳐 체결된 이번 계약으로 2027년까지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 용기인 캐스크(Cask)를 포함한 건식저장 시스템 설계를 완료하고 인허가를 취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사는 "원전에서 원료로 사용된 뒤 배출되는 사용후핵연료는 초기 5년 간 물로 채워진 수조 안에서 습식저장방식으로 냉각한 후, 수조 외부에서 건식저장방식으로 보관된다"라며 "이때 사용되는 캐스크는 방사선과 열을 안전하게 관리해야 하므로 특수 설계와 고도의 제작기술을 필요로 한다"라고 설명했다.

원전업계는 2060년까지 국내 건식저장시설과 중간저장시설에 약 2800개의 캐스크가 필요함에 따라 관련 시장 규모가 약 8조 4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향후 제작 사업 수주 시 국내 원전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지역·공정별 140여개 중소 협력사와 함께 수행할 계획이다.

김종두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BG장은 "이번 계약은 국산화한 캐스크 모델로 향후 수 조원 이상 발주될 국내 표준형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 용기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데 큰 의의를 갖는다"며 "국내 다수 원전 중소 협력사들과 제작 경쟁력을 강화해 향후 중간저장사업과 영구처분사업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국내 사업에 적용할 한국형 금속저장용기(MSO)를 NAC사와 공동 개발해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로부터 설계승인을 취득했고, 2019년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스리마일섬 원전 1호기용 캐스크를 수주해 공급했으며, 2021년 같은 원전 2호기에 사용할 캐스크를 추가 수주해 제작중이다.
#두산에너빌리티 #사용후핵연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