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한동훈, 고민정 겨냥 "제가 관종? 그런 표현 쓰면 정상적 사회생활 어려워"

고 최고위원 '관종' 비판에 역공 "국민 관심 끌고 있는 건 불법탄핵 남발한 민주당"

등록 2023.11.09 11:30수정 2023.11.09 11:48
5
원고료로 응원
a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자신을 '관종(관심종자)'라고 비판한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국민의 뜨거운 관심을 끌고 있는 건 제가 아니다. 불법 탄핵을 남발해서 국정을 마비시키려는 민주당이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끌고 있다"고 맞받았다.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 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한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1년 반 동안 내내 자신의 이야기만 했다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면서 "(한 장관은) 모든 세상이 자기만 바라보고 있다는 착각에 단단히 빠진 소위 관종"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 장관이 민주당에서 자신을 비롯해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과 일부 검사들에 대한 탄핵소추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1년 반 동안 정말 쉬지 않고 저에 대한 탄핵 얘기를 해 왔는데, 말로만 겁박하지 말고 (탄핵) 하려면 하라"고 했던 것에 대한 반박 성격이었다.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은 9일 국회 예산결산특위 종합정책질의에서 "저는 만일, 민주당에서 한 장관을 탄핵한다면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때처럼 대대적인 역풍이 불 것이라 믿는다"면서 고 최고위원의 발언을 거론했다. 이에 대해 그는 "민주당 모 최고위원은 법무장관을 '관종'이라고 인격적으로 모독하는 일도 벌어졌다. 정치권 인사들이 품위 있는 어휘를 써야 하는데 유감이다. 관종은 민주당 내에도 많다고 본다"며 "(한 장관은) 민주당의 이러한 저질 정치공세에 대해 하실 말이 있냐"고 물었다.

한 장관은 먼저 "분명히 해둘 건, 저를 1년 반 내내 탄핵하겠다고 공언한 것도 민주당이고, 어제 아무이유 없이 슬쩍 (저에 대한 탄핵소추를) 접은 것도 민주당"이라며 "아무 이유 없는 정략적인 불법 탄핵이라는 걸 (민주당) 스스로 보여준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본인에 대한 '관종' 표현에 대해서는 "(그 표현은) 억지로 관심을 끌고 싶어하는 사람을 모욕적으로 비하하는 욕설로 일부 국민들이 쓰는 것 아니냐"며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하는 대부분의 국민들은 특정인을 상대로 이 말을 하시지 않는다. 그렇게 하면 정상적인 사회생활이 어려우시기 때문이다. 매번 국민을 대표한다는 분들이 방송에서 이런 말을 공개적으로 하시는 게 당황스럽긴 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민주당이) 착각하시는 것 같다. 국민의 뜨거운 관심을 끌고 있는 건 제가 아니다"며 "불법 탄핵을 남발해서 국정을 마비시키려는 민주당이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끌고 계신다"고 말했다.

한편, 한 장관을 '관종'이라고 지칭했던 민주당 인사는 고 최고위원만이 아니다.


황운하 의원은 지난해 국회 예산결산특위 종합정책질의 때 본인을 '직업적 음모론자'라고 한 한 장관을 겨냥해 "최근 들어 소영웅주의와 '관종'에 매몰된 한 장관이 틈만 나면 튀는 발언으로 그 천박함을 이어가던 중이라 놀랍지도 않다"고 질타한 바 있다.

같은 당 민형배 의원도 작년 김의겸 의원에 대한 10억 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한 장관을 겨냥해 "이 정도로 온갖 이슈에 자신의 이름 올리면 '관종'을 넘어 '나르시시즘' 아닙니까"라고 지적한 바 있다.
#한동훈 #관종 #탄핵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5. 5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